최백호, 가을 향기 물씬 콘서트 '최백호의 어텀브리즈'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백호, 가을 향기 물씬 콘서트 '최백호의 어텀브리즈' 개최

최종수정 : 2019-09-06 10:46:48

사진 브라노닛
▲ 사진=브라노닛

'낭만 가객' 최백호가 가을 향기가 물씬 풍기는 단독 음악회 '최백호의 어텀브리즈'를 선보인다.

6일 브라노닛 측은 "최백호가 오는 10월 1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2019 세종 뮤직 나잇 최백호의 어텀 브리즈'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브라노닛과 세종문화회관이 주관하는 '2019 세종 뮤직 나잇 최백호의 어텀 브리즈(이하 최백호의 어텀 브리즈)'는 이 시대의 음유시인으로 끊임없이 자신의 음악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아티스트 최백호의 단독 음악회다.

최백호는 1977년 '내 마음 갈 곳을 잃어'로 데뷔한 후 지난 42년간 독보적인 음색과 창법의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며 '보고 싶은 얼굴', '그쟈', '영일만 친구', '뛰어', '입영전야'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발표하여 7~80년대 한국 가요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2000년대에 들어 딸을 시집보내는 아버지의 심정을 노래한 '애비', 세대를 초월하여 큰 공감과 반향을 불러일으킨 '낭만에 대하여' 등을 통해 신선한 돌풍을 불러일으키며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로 자리매김 했다.

최근에는 아이유, 린, 스웨덴세탁소, 에코브릿지 등 후배 뮤지션들과의 활발한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통해 젊은 층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명실공히 세대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다.

최백호는 올해 일흔의 나이를 기념하며 음반 '7'을 발매했고, 마포구 아현동의 독립음악인 창작활동 지원시설인 뮤지스땅스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음악발전소의 소장으로서 후배 뮤지션들의 음악 활동을 지원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최백호의 어텀브리즈' 공연은 특히 일흔이란 나이를 지내며 42년간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넓혀 온 한 명의 아티스트로서 최백호만의 음악을 오롯이 보여주는 무대로, 케이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함께 협연한다.

최백호는 "그 동안의 대표곡들을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편곡했다"며 "제가 사랑하고 자주 부르는 팝 명곡과 대중에게 익숙한 우리 가요 등도 부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최백호와 같은 해에 태어난 관객(1950년생)이 공연을 예매할 경우 본인에 한해 70% 특별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중년 관객들의 광화문 나들이를 위해 평일 3시 낮공연 전석 10% 할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한편 공연 티켓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와 주요 예매처 등에서 예매 가능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