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문설 부인했지만… 오연서 도 넘은 비난댓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염문설 부인했지만… 오연서 도 넘은 비난댓글

최종수정 : 2019-09-05 17:58:37

사진 오연서 인스타그램
▲ 사진= 오연서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의 갈등이 점차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구혜선이 여배우와의 외도를 주장하면서 안재현과 함께 드라마 촬영 중인 오연서에도 불똥이 튀었다.

4일 오연서 소속사 측은 "염문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단호히 선을 그으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 씨에게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현재 오연서의 SNS를 찾은 일부 네티즌들은 '사실이 아닌데 왜 구혜선을 고소하냐', '인성 오지네' 등의 댓글은 물론 외모에 관한 도 넘은 비난 악성댓글을 달고 있다.

앞서 구혜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의 문자메시지 대화 내용 보도에 대해 "포렌식 결과?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이다.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며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