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베트남 진출기업 지원 간담회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기중앙회, 베트남 진출기업 지원 간담회 열어

최종수정 : 2019-09-05 16:59:22

 중소기업중앙회
▲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5일 베트남 하노이 박닌(Bac Ninh) 삼성전자 공장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서병문 수석부회장 등 중소기업대표단 20명이 현지 진출 협력업체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현지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쩐 반 뚜이 (Tran Van Tuy) 베·한의원 친선협회장과 부엉 딘 후에(Vuong Dinh Hue) 경제부총리를 통해 베트남 국회와 정부 차원의 제도개선 방안을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노이에 위치한 삼성전자 박닌 공장은 34만평 부지로 삼성의 베트남 현지 주요 생산거점이다. 주요 생산품은 ▲삼성전자 휴대폰 ▲삼성SDI 배터리 ▲삼성디스플레이 액정 등이다.

중소기업대표단은 삼성전자 박닌 공장 방문 이후 베트남 부엉 딘 후에(Vuong Dinh Hue) 경제부총리, 쩐 반 뚜이(Tran Van Tuy) 베·한의원 친선협회장, 따오 응옥 쭝(Dao Ngoc Dung) 노동보훈사회부 장관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신남방정책의 교두보인 베트남은 한국 중소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시장인 만큼 원활한 현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우호적인 법·제도 마련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김 회장은 이어 "K-POP 열풍에 힘입어 한국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진 만큼, 한국기업들이 베트남에 진출하기 좋은 환경"이라며 "한국형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 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이 선언적 의미에 그치지 않도록 상생번영에 기반한 경제협력에 중기중앙회가 적극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부엉 딘 후에 경제부총리와 쩐 반 뚜이(Tran Van Tuy) 베·한의원 친선협회장도 "한국 중소기업들이 베트남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한국 기업들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중소기업대표단은 오는 6일 베트남 상공회의소(VCCI)를 방문해 지난 2013년 체결한 업무협약에 대한 후속 논의를 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