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젊어야 산다](상)오프라인 쇠퇴…온라인 사활 거는 패션업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패션, 젊어야 산다](상)오프라인 쇠퇴…온라인 사활 거는 패션업계

최종수정 : 2019-09-03 15:40:47

[패션, 젊어야 산다]上.오프라인 쇠퇴…온라인 사활 거는 패션업계

패션업계가 온라인 채널 강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PC, 모바일을 통한 온라인쇼핑 거래가 지속적으로 강세를 띠면서 기존 오프라인 매장 중심이던 소비 패턴이 온라인으로 전환되고 있어서다. 업계는 불황 타개를 위한 자구책 마련으로 온라인 사업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 대학교 1학년인 A씨는 더 이상 새 옷을 사기 위해 매장을 방문하지 않는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을 이용하면 다양한 스타일의 브랜드 제품을 한 눈에 볼 수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신체 사이즈를 측정해 몸에 맞는 옷을 구입할 수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옷은 무료로 돌려보낼 수 있는 곳도 있어 온라인 쇼핑을 즐긴다"고 말했다.

패션업계가 온라인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온라인 쇼핑 시장이 급속히 팽창하면서 오프라인의 위상이 이전만 못하기 때문이다. 대형 패션업체들은 온라인 사업을 확대하면서 불황 타개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온라인 생태의 특성은 업계의 고민거리다. 특히, 젊은 고객층을 끌어들이는 것은 가장 큰 숙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렇듯 다각도의 변화가 절실해지면서 온라인몰은 단순 판매 공간의 의미를 넘어 새로운 형태의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

◆온라인쇼핑 '100조원' 시대

온라인쇼핑 시장은 무섭게 커지고 있다. 지난해 연간 거래액은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었고, 10월에는 월별 거래액 10조원을 돌파했다. 이 기세는 올해 2분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의 올해 1~6월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을 살펴보면 1월 10조6827억원, 2월 9조5612억원, 3월 11조2202억원, 4월 10조6236억원, 5월 11조2446억원, 6월 10조5682억원이다. 2월에 9조원대로 잠시 주춤했으나, 나머지 달에 10조를 꾸준히 돌파하고 있는 것. 관련 업계는 올해도 거래액 100조원을 무난히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주목 할 만한 점은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패션이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올해 6월, 온라인 해외 직판 및 구매 통계를 포함한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패션은 3조3337억원(24.8%)으로 가전 1조6037억원, 식품 1조2877억원, 생활 1조2275억원을 앞섰다.

같은 기준으로 모바일쇼핑 부문에서도 패션이 2조1258억원의 거래액을 기록하며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최근 온라인쇼핑 업계에 불고 있는 빠른 배송, 결제 시스템 개선 등으로 성장세가 뚜렷하다"며 "특히, 모바일쇼핑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온라인쇼핑 전체 규모가 확장하고 있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무신사' 무섭네…온라인 패션 플랫폼 '쑥쑥'

밀레니얼 세대가 주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온라인 시장의 흐름도 빠르게 달라지면서 온라인 패션몰도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 패션 플랫폼의 성장세가 눈에 띄게 가팔라지면서 대형 패션업체들도 자사몰 변화에 공 들이고 있다.

대표적인 온라인 패션 플랫폼은 무신사다. 올해 상반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뛰었다. 8월 월 평균 방문자 수는 약 1000만 명, 일 평균 방문자수는 약 90만 명에 달한다. 이대로라면 올해 거래액 목표인 1조1000억 원도 거뜬히 뛰어넘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무신사의 성공 요인은 콘텐츠와 마케팅이다. 온라인 내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무신사 내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를 유입하기 위한 유튜브 채널 오픈, 컬렉션 선 발매 등이 이뤄지고 있으며, 오는 7일에는 오프라인 문화 공간인 '무신사 테라스' 오픈을 앞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대형 패션 기업들도 자사몰 확대에 뛰어들고 있다"며 "브랜드 차별화, 공격적인 마케팅 등 다양한 전략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성장 멈춘 업계, 온라인 '바꿔라'

온라인 패션 플랫폼들의 선전에 대형 패션업체들도 덩달아 바빠졌다. 패션업계의 불황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닌 만큼 반등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패션 시장 규모는 42조4300억원으로, 2017년(42조4704억원)과 비교해 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업체들은 기존 온라인몰에 타 브랜드를 입점 시키거나, 오프라인 편집숍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있다. 또 의류 외 사업에 손을 뻗으면서 온라인몰도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LF는 지난 2000년 '패션엘지닷컴'으로 온라인몰을 개설한 뒤 2010년 'LG패션샵'을 거쳐 2014년 'LF몰' 리뉴얼을 단행했다. LF는 LF몰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하는 한편, 젊은층이 선호하는 해외 브랜드를 대거 유치하며 새로운 전략을 선보였다. 지난해 3월에는 리빙관을 오픈하고 라이프스타일로 영역을 확장하며 변화에 나섰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SSF샵은 2015년 통합 리뉴얼을 단행, 매년 40%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2015년 론칭한 한섬의 더한섬닷컴, 2011년 론칭한 코오롱인더스트리FnC의 코오롱몰 등이 지난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확장에 나섰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온라인 거래 규모가 커진 유통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패션업계도 달라지고 있다"며 "온라인 비즈니스를 대폭 강화하는 한편, 새로운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