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공덕역…'U+5G' 갤러리 오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5G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공덕역…'U+5G' 갤러리 오픈

최종수정 : 2019-09-03 15:04:00

3일 오전 서울지하철 6호선 공덕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엘지 유플러스·서울교통공사가 개관한 세계 최초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 5G 갤러리 를 둘러보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3일 오전 서울지하철 6호선 공덕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엘지 유플러스·서울교통공사가 개관한 세계 최초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5G 갤러리'를 둘러보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이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결합한 갤러리로 재탄생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교통공사와 3일 공덕역에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5G 갤러리'를 개관했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고객이 전시된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 'U+AR'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 상에 작품이 움직이는 식이다.

예를 들어 정지된 발레리나의 그림을 비추면 U+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친다. 재탄생한 작품을 확대하고 돌려가며 감상할 수도 있다.

LG유플러스 PS부문 황현식 부사장은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지하철'과 같은 일상 공간에서 문화예술을 5G기술과 접목해 즐기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6개월을 준비했다"며 "지하철이 갤러리가 되고, 고객들은 5G로 문화예술 작품을 감상하며 탑승객이 아닌 관람객이 되는 특별한 시간을 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U+5G 갤러리는 ▲지하철을 기다리며 즐길 수 있는 '플랫폼 갤러리' ▲지하철 내부에서 감상하는 '열차 갤러리' ▲이동하며 눈으로 즐기는 '환승 계단 갤러리' ▲환승 거점에서 5G 콘텐츠 체험이 가능한 '팝업 갤러리' 등 지하철에 들어와 탑승까지 접할 수 있도록 4개 공간에 마련됐다. 24명의 예술가가 준비한 총 88개 작품으로 구성됐다.

3일 오전 서울지하철 6호선 공덕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엘지 유플러스·서울교통공사가 개관한 세계 최초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 5G 갤러리 를 둘러보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3일 오전 서울지하철 6호선 공덕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엘지 유플러스·서울교통공사가 개관한 세계 최초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5G 갤러리'를 둘러보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고객들이 지하철을 기다리는 플랫폼에는 신제현 작가가 무용수들과 협업한 다원예술인 '리슨 투 더 댄스'(봉화산 방면)와 구족화가 및 서울문화재단 소속 작가들의 회화 작품(응암 방면)을 전시했다. 특히 리슨 투 더 댄스는 무용수들의 멈춰있는 이미지를 U+AR 앱으로 보면, 조선시대 궁중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인 춘앵전의 무보를 듣고 무용수들이 새롭게 해석한 동작을 볼 수 있다. 지하철 차량에서도 1편(8량) 전체에 열차 갤러리를 운영한다. 공덕역뿐 아니라 다른 역을 이용하는 이용객도 즐길 수 있다.

U+5G 갤러리의 33개 작품에는 구글 렌즈가 적용됐다. 이를 활용하면 롱텀에볼루션(LTE) 고객이나 타사 고객도 U+5G 갤러리를 체험할 수 있다. 구글 렌즈의 파트너사는 국내서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장준영 담당은 "올해 '일상을 바꿉니다'라는 커뮤니케이션을 전개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발'이라고 할 수 있는 대중교통에 주목했다"며 "단순 마케팅 이벤트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 LG유플러스의 5G가 더해가는 모습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U+5G 갤러리는 2020년 2월 29일까지 약 6개월 간 공덕역 역사를 이용하는 모든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이용 방법은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