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문화 1번지, 서울마리나에 울려퍼진 앙상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요트문화 1번지, 서울마리나에 울려퍼진 앙상블

최종수정 : 2019-09-03 10:30:43

이종우 교수 가운데 가 2019미스코리아들에게 교육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 이종우 교수(가운데)가 2019미스코리아들에게 교육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요트문화 1번지, 서울마리나에 울려퍼진 앙상블

서울CEO요트아카데미 서울보트쇼와 마리나 콘서트

지난달 29일 여의도에 위치한 서울마리나에서 보트쇼와 클래식콘서트가 개최되어 가을 밤 한강을 찾은 국내 요트 관계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최상위 요트모델인 프린세스67의 2층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펼쳐진 이번 무대는 미국 팝페라 가수인 그렉리(Greg w. Rhee)의 환상적인 연출로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테너 오창호, 소프라노 송정아 등이 무대에 올랐다.

앞서 진행된 서울CEO요트 아카데미(원장:이승재) 입학식에는 원생들에게 개인 마리나의 문호를 활짝 개방해 한국 최고의 요트 인프라를 견학할 수 있도록 배려한 한산마리나 구길용 회장과 엘림마리나 이현건 회장이 큰박수를 받았다. 대한요트협회 유준상 회장, 이원복 명예원장(전 국회의원)등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했다.

교육 과정은 9월7일 왕산마리나 슈퍼요트(아지뭇80피트) 크루징 체험을 시작으로 노환규 전의협회장의 선상 응급조치법, 강동효 교수의 대서양 항해기 등으로 구성됐다. 12월까지 총 14회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보트쇼와 마리나콘서트를 주관한 이종우 주임교수(에이스요트 대표)는 "국내 최상위급 요트인 썬씨커 74프레데터와 프린세스67 플라이브릿지 그리고 아지뮤트 43S 등을 서울마리나 한곳에서 공개한 것만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특히 국내 최초로 준비된 선상 클래식콘서트는 잊지 못할 선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CEO아카테미는 요트를 처음 구입하는 오너가 겪을 수밖에 없는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여드리고자 마련한 실전과정이다. 요트 오너를 꿈꾸는 모든 분들을 대한민국 요트1번지 서울마리나로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