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모두투어, 여행상품 부진 속 항공권 판매 35% 성장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 트래블] 모두투어, 여행상품 부진 속 항공권 판매 35% 성장

최종수정 : 2019-09-02 17:16:06
일본 여행상품 판매 -83.3% 하락

모두투어
▲ 모두투어

모두투어네트워크(사장 유인태)는 지난 8월 한달 동안 10만6000명의 해외여행(호텔 및 단품 판매포함)과 14만3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호텔과 단품을 포함한 여행상품판매가 마이너스 29% 역성장한 반면 항공권은 35% 고성장을 달성했다.

중국과 동남아 지역이 소폭 성장했지만 그 외 대부분 지역이 부진했다. 특히 일본과의 외교문제로 인한 여행객 감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일본이 80% 넘게 하락한 것이 전체 여행시장에 큰 악재로 작용 한듯 보인다. 일본여행객 비중이 7%대까지 떨어지며 유럽보다도 여행객 수가 적게 나타날 만큼 일본시장의 침체가 예상보다 컸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항공권 판매는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중국, 미주, 남태평양 은 50% 내외의 큰 성장세를 기록해 여행상품과 대조를 보였다.

한편, 모두투어는 오는 6일부터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여행박람회를 통해 상품판매를 극대화해 대대적인 상승세를 노린다는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