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된 과기정통부 후보자 청문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국 청문회' 된 과기정통부 후보자 청문회

최종수정 : 2019-09-02 15:25:57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무위원 후보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인사청문회에서 최기영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무위원 후보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인사청문회에서 최기영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뉴시스

2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논문 저자 등재를 두고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이 때문에 과기정보통신부 장관 청문회가 '조국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조 후보자의 딸이 고교생이던 시절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일이 연구 윤리에 부합하느냐를 두고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게 집중 공세를 퍼부었다. 과기정통부가 연구 윤리를 관리하는 주무 기관이라는 이유에서다.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은 "조국 후보자 자녀의 논문 제1저자 등재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며 "2주간 인턴을 하고 제1저자에 오르는 게 가능하느냐"고 최 후보자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다른 후보자를 말하긴 힘들다"며 "연구 윤리는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문제"라며 "전공 분야가 다르고 기본적인 판단은 연구기관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직 의원은 "상식적으로 가능한 문제냐"며 "많은 연구자들이 최 후보자 답변을 듣고 또 왜곡하겠구나 하겠다. 이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부분은 얘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당 최연혜 의원도 "세계적 석학이라 평가받는 최 후보자는 SCI급 논문을 몇 편이나 썼냐"며 "논문 저자의 부당 등재는 악질적인 부정행위다. 수년에 걸쳐 불철주야 만든 노력의 산물을 도둑질하는 행위가 아니겠나"라고 압박했다. 정용기 의원 역시 조 후보자 자녀 논문 문제를 언급하며 "연구 부정행위가 아니냐, 맞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다른 후보자의 것을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여당 의원들은 최 후보자의 역량 검증에 집중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전형적인 연구에 몰두하는 학자시다"며 "과기정통부 장관은 과학기술 전체를 살펴 혁신을 해야 한다. 현장 연구자들과의 소통과 리더십이 있어야 하는데 의지는 어떠한가"라고 질의했다.

최 후보자는 "직원들이 시키는 일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수렴해 좋은 정책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며 "직원들이 보람을 느끼고 행복하게 일하는 것을 만들어 조직 장악력 생기고 좋은 정책을 펼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최 후보자는 일회성 연구·개발(R&D)에서 벗어나 산업과 연계되는 장기적인 R&D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산업부나 중기벤처부 등 타 부처와 칸막이를 없애고 유연성 있는 협력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이다.

최 후보자는 모두 발언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과 산업의 발전에는 기초과학의 토대가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우리나라가 기초과학으로도 자랑스러운 국가가 될 수 있게 기초 R&D(연구개발) 예산을 과감히 늘려가겠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