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내 클라우드 기업 최초로 국제기구에 서비스 공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네이버, 국내 클라우드 기업 최초로 국제기구에 서비스 공급

최종수정 : 2019-09-02 11:56:21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NBP 은 IT솔루션 전문기업 위버시스템즈와 협력해 세계관세기구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IT솔루션 전문기업 위버시스템즈와 협력해 세계관세기구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IT솔루션 전문기업 위버시스템즈와 협력해 세계관세기구(WCO)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세계관세기구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기구로, 현재 전 세계 총 174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관세에 관한 국제 협약개발, 상품분류, 관세평가, 관세 세입징수 및 지식재산권 보호 등을 수행한다.

NBP는 세계관세기구가 진행하고 있는 '세계관세기구 공동 연구 프로젝트'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네이버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가 국제기구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첫번째 사례다.

세계관세기구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는 많은 글로벌 리전을 보유하고 있어 서비스 공급에 차질이 없으며, 미국 CSA(클라우드 시큐리티 얼라이언스) 스타 골드 등 국내외 수많은 보안 인증을 보유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특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글로벌 리전은 독일, 미국, 싱가포르, 홍콩, 일본 등 전 세계 주요 거점에 위치해있고, 이 리전들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전용선으로 연결되어 있어 초저지연 반응 시간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NBP 임태건 상무는 "해외 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경쟁하며 아프리카와 프랑스, 벨기에에서 테스트를 진행했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독일 리전의 빠른 속도와 타이트한 기술 지원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온전히 해외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고객의 선택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많은 글로벌 고객사를 유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8년에 NBP와 매니지드 서비스 공급자(MSP) 파트너십을 맺은 위버시스템즈 최병무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세계관세기구에 공급하는 것을 계기로 삼아 네이버 클라우드 서비스가 글로벌 서비스에도 최적의 서비스가 되도록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또한 국내 서비스 들이 해외를 무대로 비즈니스를 펼칠 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라인, 웹툰, 브이 라이브 등 네이버의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를 다루는 노하우와 기술을 기반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한국은행, 코레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공공분야를 비롯해 SK텔레콤, 삼성카드, 펍지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