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국내 최초 조성공사 전 과정에 스마트건설기술 전면 적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H, 국내 최초 조성공사 전 과정에 스마트건설기술 전면 적용

최종수정 : 2019-08-29 15:56:57

김수일 LH 세종특별본부 본부장 사진 왼쪽 네 번째
▲ 김수일 LH 세종특별본부 본부장(사진 왼쪽 네 번째)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LH에서 개발하는 대규모 건설 현장에서 원격제어 등 자동화 건설장비를 운영하는 모습을 보게 될 전망이다.

LH(사장 변창흠)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에 측량, 설계의 초기단계부터 시공, 현장관리에 이르기까지 스마트 건설기술을 전면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건설이란 건설현장에 드론, 로봇, IoT, 빅데이터 등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건설공사를 뜻한다.

국내 일부 현장에서 부분적으로 스마트 건설기술을 도입한 시도가 있지만, 조성공사 전 과정에 전면 적용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이번 전면 적용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에서 제시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 구축' 계획을 주도적으로 시행한 첫 사례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LH는 29일 세종특별본부에서 볼보그룹코리아, LGU+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는 건설자동화 기술을 활용한 시공 원격제어, 5G망을 이용한 실시간 현장영상 전송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로 작업 생산성과 안전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세부내용을 보면 건설현장 내 5G 통신망을 우선적으로 구축해 모든 공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즉시 제어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한다.

건설장비로 인한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근로자 및 건설장비에 안전태그를 부착하고 건설기계가 안전거리 이내로 접근시 자동으로 멈추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건축구조물, 콘크리트에는 균열 또는 하자에 대한 감지가 가능한 센서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공사과정에서 문제점을 즉시 보완할 수 있어 우수한 시공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또 접근성 때문에 유지 관리가 어려운 관로 등의 지하매설물에는 준공 이후에도 시설물 위험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정확한 누수 위치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스마트기술을 활용하면 환경 친화적 건설도 가능하다. 전기 배터리 건설 장비로 노후 경유장비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

열섬차단용 태양열 반사 보도블럭을 사업지구 내 보행로에 설치해 도시 내 여름철 노면온도를 약 5°C(약 8%) 낮춰 열섬현상을 완화시킬 계획이다.

김수일 LH 세종특별본부장은 "이번 시도를 통해 국내 건설현장의 시스템 중심 운영 문화를 정착시키고, 건설 산업의 틀을 바꾸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행복도시 5-1생활권 개발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토지현황 3D 측량'을 이미 마쳤다.

드론 측량은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측량성과물과 데이타를 즉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3차원 정보 디지털모형)을 활용한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그동안 소규모 건축설계에만 활용하던 BIM 대규모 부지 조성공사에 적용하는 것도 이번이 첫 사례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