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조국 딸 입시 논란, 입 다문 교육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조국 딸 입시 논란, 입 다문 교육부

최종수정 : 2019-08-29 15:25:53

[기자수첩] 조국 딸 입시 논란, 입 다문 교육부

정책사회부 한용수기자
▲ 정책사회부 한용수기자

교육부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고입부터 대입, 대학원에 진학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입을 꽉 다물고 있다. 지난해 대한항공 일가 갑질 사태가 불거지면서 조원태 사장의 20년전 인하대 편입학 서류를 들춰내 입학을 취소 처분한 것과 대비된다.

조 후보 딸이 특목고인 한영외고에서 고려대 이과계열에 입학한 것에 대해서도 말을 아낀다. 교육부는 다만 조 후보 딸이 고려대에 입학할 때 치른 입학사정관전형은 지금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다르고, 학종 신뢰도를 지속 높여가겠다는 별 의미없는 해명을 내놓기는 했다.

학종의 전신인 입학사정관전형은 2007년 도입된 이후 지속적으로 신뢰도와 공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돼 왔다. 과도한 외부 스펙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2013년 교내 활동 중심으로 평가하는 지금의 학종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에도 학생부에 해외 봉사활동, 공인어학시험, 논문(학회지) 등재, 도서 출간에 이어 2016년부터는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암시하는 내용의 기재도 금지했다. 자기소개서에도 외부 수상실적을 평가에서 미반영토록 하는 등 금지 항목을 늘렸다. 일각에서는 학생부와 자소서에 '쓸 것이 없다'는 이야기 까지 나오고 있다.

교내 활동만 평가에 반영한다고 해서 학종을 신뢰할 수 있을까. 학종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은 언제까지 내놓아야 할지 의문이다.

조 후보 딸의 대학 입학이 문제가 되는 건, 논문 등 학교 밖 활동 등 평범한 사람들이 갖추기 힘든 스펙을 요구하는 대입 전형이라는 점 때문만은 아니다. 특목고인 외고에서 이공계 대학에 진학하는게 올바른 것인지도 의견을 밝혀야 한다. 교육공약에서도 외고와 자사고 등 특목고가 당초 설립 목적과 달리 운영되고 사교육을 부추긴다고 적폐로 몰아부치고 있는 교육부가 이에 대해 말을 아끼는 이유가 무엇일까.

점수로 줄을 세워 선발하는 수능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겠다면서도,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비중을 줄이라는 교육부의 스탭이 꼬인 것은 아닐까.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