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 입학전형 교육감 배정으로 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교육청,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 입학전형 교육감 배정으로 변경

최종수정 : 2019-08-29 09:34:45

부산시교육청은 28일 오는 2021년부터 기장군 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신입생 배정방식을 교육감 배정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장안고등학교 교정 사진 장안고등학교홈페이지
▲ 부산시교육청은 28일 오는 2021년부터 기장군 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신입생 배정방식을 교육감 배정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장안고등학교 교정(사진=장안고등학교홈페이지)

오는 2021학년도부터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입학전형이 학교장 전형에서 일반고 추첨 배정 방식인 교육감 배정으로 변경된다.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28일 2021년부터 적용하는 이들 두 학교의 입학전형방법 변경을 발표했다.

현재 부산광역시는 고교평준화 지역으로 교육감이 배정하지만 장안지역에 한해 지리적 여건을 고려해 타지역 학생 수용 가능한 학교장 전형을 유지해 왔다.

부산교육청의 이같은 조치는 기장군 지역의 정관·일광·장안 등지에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으로 인해 학생 수가 증가하는 등 해당지역 상황이 크게 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2011년부터 해당지역 학생들을 위해 교육감 배정고로의 단계적 변경을 추진해왔던 부산시교육청은 2015학년도부터 지역우선 전형비율을 확대했고, 지난 2017학년도부터 지금까지 부산장안고는 55%, 장안제일고는 50%의 지역우선 전형비율을 적용해 지역 학생을 우선 선발하고 나머지 학생은 타지역 학생을 선발해 왔다.

부산시교육청은 "정관 신도시의 초?중학생 수 증가와 2020년부터 예정된 일광 신도시의 입주로 인해 현행 제도를 유지할 경우 기장군 지역 학생들을 해운대구 등으로 배정해야 하는 등 오히려 기장군 지역 학생들의 역차별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이들 학교가 기장지역을 대표하는 고등학교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