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 미국 대사 불러 "GSOMIA 종료 우려표명 자제해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외교부, 주한 미국 대사 불러 "GSOMIA 종료 우려표명 자제해달라"

최종수정 : 2019-08-28 20:35:40

외교부, 주한 미국 대사 불러 "GSOMIA 종료 우려표명 자제해달라"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연합뉴스
▲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연일 우려와 불만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는 데 대해 우리 정부가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28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를 불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은 한미동맹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조 차관은 또 미국 정부가 최근 공개적으로 GSOMIA 종료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것을 자제해달라고도 요청했다고 외교소식통이 이날 전했다. GSOMIA 종료 이후 한미동맹 균열론 등 국내외적으로 후폭풍이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직접 미국을 상대로 진화 작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는 28일 조 차관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해리스 대사를 만나 GSOMIA 종료 결정 등 최근 한·일 관계 현안과 한·미 관계 전반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해리스 대사에게 "SOMIA 종료 결정은 한일 양자관계 맥락에서 검토.결정된 것으로 한미동맹과는 무관하다"며 "앞으로 미측과 긴밀한 공조 하에 한미일 안보협력을 지속 유지해 나가는 것과 함께, 한미동맹을 한 차원 더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어 "한일 외교당국 간 소통을 지속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있는 만큼 대화와 협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양국 간 현안의 합리적 해결 방안 도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알겠다고 말하고, 본국에 관련 사항을 보고하겠다고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