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과기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남과기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최종수정 : 2019-08-28 10:19:07

경남과기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국립 경남과학기술대는 교육부의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에 선정되고 지난 27일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과 밀접한 신산업 분야에 현장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취업과 연계하는 국가재정지원사업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산학협력고도화형 혁신선도대학 10개 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혁신선도대학 8개 대학 등 전국 18개 대학을 혁신선도대학으로 선정해 지난 7월 발표했다.

경남과기대는 2021년까지 3년간 연 5억원씩 모두 15억원의 정부 지원을 받는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융합능력과 미래사회 기술 트랜드에 능동적으로 대처 가능한 First Mover형 창의융합 인재양성과 대학 경쟁력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

김남경 총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혁신적인 교육과정과 방법, 환경을 대학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남과기대 LINC+사업단에서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지난 2년간 LINC+사업단의 know-how와 2단계 평가에서'매우우수'를 받은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남과기대 오석규 LINC+사업단장은 "다양한 혁신 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교육모델을 제시할 것이다"라 포부를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남경 총장과 박현건 부총장, 문홍득 교무처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