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재복이 있어도 경제공부(2)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재복이 있어도 경제공부(2)

최종수정 : 2019-09-03 06:05:36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재복이 있어도 경제공부 2

자 ~ 그런데도 자기 집을 담보 잡아서 대출을 쓰는 사람들조차 자신이 빌린 돈으로 은행이 얼마나 많은 이득을 취하고 있는지 무관심하며 대출금리를 조금이라도 하락시키기 위해 해야 하는 노력을 사소하게 하는 것이다.

돈을 많이 벌고 싶다고 하면서 기실 별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이는 그저 입을 벌리고 감이 딱하고 떨어지기만을 바라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 예를 들어 기준금리를 0.25% 올린다고 해보자. 5억에 만약 80% 대출을 받아 투자한 임대사업자나 주택소유자들의 이자부담은 연 100만원이 늘어난다.

매달 약 83,300원 더 부담이 되는 것이다. 월로 따지니까 10만원 아래이니 별거 아닌 것처럼 보여도 본인의 소득에 대비해볼 때 본인의 가처분 소득은 최소 5% 정도는 폭락하는 것이다. 아주 쉽게 예를 들어보면 대부분의 은행이 수익을 내는 구조는 예금이자는 많이 줘야 2% 남짓 주면서 대출 이자는 3%에서 5% 또는 그 이상을 챙긴다.

이를 일러 예대 마진이라고 하는 것인데 그 마진율에서 인건비며 운영비를 빼도 은행 자체에는 쏠쏠한 이득이 남는다. 따라서 2% 주는 예금을 받아 5% 대출이자를 받는다면 내가 예치한 1억을 가지고 대출을 해줘서 약 300만원의 이득을 남기는 장사가 되는 것이다.

운영비를 대체로 1% 잡아도 200만원은 남기는 장사가 된다. 그러니 대출을 쓰는 사람들은 자부심을 가져도 되는 것이다. 그런데도 은행에 가서 대출을 받으려면 뭔가 저자세가 된다. 더 억장 무너지게 느껴지는 건 나는 꼬박 꼬박 이자 잘 내고 했어도 개인파산을 신청하는 사람들에겐 개인채무를 절감해준다는 사실에 분통을 터뜨리는 사람들도 보았다.

꼬박꼬박 신용을 잘 지키는 사람들한테서 이자를 받아서는 신용불량의 사람들을 구제한다는 것은 형평성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집장만을 할 때도 온전히 내 돈을 다 마련하여 내 집 마련을 하기는 쉽지 않다. 웬만큼은 담보를 끼고 주택을 마련 한다.

그런데 일 년 동안 이자 잘 내고 신용을 지켰어도 그 다음 해 연장을 하려하면 이자율을 좀 인하해주고 해야 하는데 원금의 일부를 갚지 않으면 오히려 이자율이 더 올라가거나 하는 것이다.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모든 금융 대출상품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체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