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지각하는 사람의 착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지각하는 사람의 착각

최종수정 : 2019-09-04 06:06:16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지각하는 사람의 착각

조직을 이끌어가는 경영자들은 여러 가지 말을 가슴에 새기고 생활한다. 회사를 경영하면서 도움이 되는 말이나 잊지 말아야 할 말들이 그것이다. 그런 말 중의 하나가 '인사가 만사다'라는 것이다. 인사가 만사란 좋은 인재를 잘 뽑아서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것을 말한다.

어떤 사람을 채용해서 어떤 일을 하게 만들 것인가의 문제와 같은 의미이다. 필자를 찾아오는 대표나 경영자들은 무엇보다도 뽑지 말아야 할 사람을 가려내는 안목을 갖고 싶어 한다. 이미 채용한 직원들을 판단하는 기준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는데 필자는 단순한 얘기부터 꺼낸다.

지각하는 습관이 있는지 아닌지로 판단한다는 것이다. 정해진 시간에 조금 늦게 오는 지각은 단순한 일처럼 보인다. 그러나 경영자들은 그 행위에 많은 것이 담겨있다고 말할 수 있다. 누군가 지각을 하면 개인의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 조직의 기강을 알게 모르게 흔드는 결과가 된다는 것이다.

지각하는 건 또한 회사에 대한 자세를 보여준다고 여긴다. 경영자들은 업무 능력을 중요하게 여기지만 기본적인 자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회사 사람 일에 대한 자세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지각하는 사람은 자세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틀리지 않는다고 한다.

그런 사람은 조직에 불필요한 존재이고 채용 면접 때 어떻게 걸러낼 수 있을지 궁금해 했다. 사주를 바탕으로 하면 인성이 없고 식상이 아예 없는 사람이 그런 사람이다. 게으르고 책임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고란 과숙살이 있어도 조직에 문제가 될 수 있다.

항상 혼자 일을 처리하고 조직의 융화를 해칠 가능성이 크다. 관성이 없는 사주도 잘 살펴봐야 한다. 불성실한 성품에 불평이 많고 쉽게 회사를 떠나는 성향이 있다. 직원들의 관점에서는 지각하는걸 뭐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느냐고 할지 모른다.

그러나 조직을 이끌어가는 경영자는 보는 시각이 다르다는 걸 알아야 한다. 잠깐 늦는 지각을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겠으나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길 바란다. 자주 지각한다면 조직에 큰 해를 끼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그 정도를 넘어서 지각대장이라면 조직을 들어가서 민폐 끼치지 말고 스스로 떠날 준비를 해야 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