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같은 운명 다른 삶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같은 운명 다른 삶

최종수정 : 2019-09-09 06:09:12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같은 운명 다른 삶

자기 앞에 벌어진 일을 대하는 시각에는 두 가지 관점이 있다. 흔히들 예로 드는, 물이 반쯤 차 있는 컵을 보는 관점이 그것이다. 누군가는 물이 절반밖에 없다고 하고 누군가는 절반이나 있다고 한다. 이런 관점을 별 것 아닌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관점은 어떤 누군가의 미래까지 바꾸는 힘이 있다. 자기의 사주팔자를 보는 시선에도 정반대의 관점이 가능하다. 거의 같은 사주를 지니고 있음에도 그에 대한 관점과 대응이 완전 다른 경우가 그것이다. 물론 그 관점으로 인해 당사자들은 전혀 다른 인생을 살게 되고 미래의 향방도 바뀐다.

관살혼잡 사주의 여성 두 사람이 대표적 사례이다. 팔자에 정관과 편관이 혼잡 되어 있는 것을 관살혼잡이라고 한다. 관성인 남자가 사주에 많다고 본다. 그런 까닭에 관살혼잡하면 여하튼 지간에 이성 관계에 남다른 혼란이 있다. 여자에게 복잡한 이성관계로 인해 남편 운이 따르지 않을 때가 많다.

재혼은 물론이고 과부가 되는 사람도 있다. 이런 관살혼잡 팔자인 한 여성은 복잡한 남자관계로 두 번의 파경을 맞았다. 그러나 또 다른 여성은 신실한 남편과 결혼해서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살아간다. 같은 사주인 두 사람의 삶을 가른 것은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바로 자기 사주를 보는 관점이었다. 파경을 겪은 여성은 끊이지 않는 남자들의 구애 공세에 취해서 살았다. 자기가 대단해서 남자들이 모여든다고 잘못 생각했고 여기저기 남자를 떠돌아 다녔다. 결국은 어느 남자에게도 머물지 못하고 혼자가 됐다.

반면에 화목한 가정을 만든 여성은 남자들을 만나며 자기 나름의 관점을 만들었다. 많은 만남 속에서 남자 보는 눈을 키우고 정말 쓸 만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는 남자를 선택했다. 희망을 스스로 창조한 것이다. 같은 사주임에도 어떤 관점으로 어떻게 대응을 했는가가 하늘과 땅만큼의 차이를 불러왔다.

완전히 다른 결론은 물론이고 살아가는 모습 자체가 달라진 것이다. 세상일의 많은 부분이 그렇지만 자기의 사주 역시 어떻게 보고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인생이 변한다. 복을 불러들이려면 전략적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거기에 더해 통찰력까지 갖추면 자기를 구렁으로 밀어 넣는 어리석은 실패는 생기지 않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