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꿈, 배우고 나누고 위해 한자리에 모인 3000명의 이야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 꿈, 배우고 나누고 위해 한자리에 모인 3000명의 이야기

최종수정 : 2019-08-25 14:30:02

[현장+] 꿈, 배우고 나누고 위해 한자리에 모인 3000명의 이야기

-한국장학재단, 2019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리더십콘서트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한 제10회 사회리더 대학생 리더십 콘서트가 열렸다. 이장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가운데서 오른쪽 가 참여자들과 기조 강의를 듣고 있다. 손진영 기자
▲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한 제10회 사회리더 대학생 리더십 콘서트가 열렸다. 이장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가운데서 오른쪽)가 참여자들과 기조 강의를 듣고 있다. /손진영 기자

"자신이 가졌던 경험을 후배 학생에게 전해 주는 게 보람이고 행복 그 자체 아니겠어요. 지식과 꿈의 나눔. 이 자체가 국가가 필요로 하는 자본이고 가장 큰 무기죠."

반도체업계에 종사했던 임종성(70)씨가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한 '2019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리더십콘서트 현장'에서 자신의 멘티 대학생들을 한명씩 쳐다보며 지긋이 말했다.

전 현직 기업 CEO, 석학 등 사회 각 분야 리더들과 대학생 등 약 3000명이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 전시장을 한가득 매웠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장학재단이 주최하는 2019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리더십콘서트가 23일 열렸다.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이번 리더십콘서트는 멘티 역량 개발이 가능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을 통해 미래 대한민국을 이끄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날 주황색 티셔츠을 입은 2590명의 전국 곳곳에서 모인 대학생 멘티들은 303명의 각 분야의 리더인 303명의 멘토들과 팀을 이뤄 조별로 지난 상반기 활동에 대해 '중간점검'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산대에서 올라온 정성진(경영학과 3)씨는 자신이 속한 팀 이름을 '렌드텔러(Lens teller)'라고 기자에게 소개했다. 그는 "발대식을 시작한 지난 4월부터 이번 8월까지 사진을 찍어 환경문제를 시민들에게 부각시키는 활동을 했다"고 전했다.

"쓰레기 사진을 찍어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단순 활동이 아니었어요. 사진을 통해 은은하게 은유적으로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더 심화시켜 알렸죠. 쓰레기가 많은 더러운 곳과 없는 깨끗한 곳의 비교사진이 아니라 예를 들면, 하늘이 맑은 제주도를 찍거나 바다의 깨끗한 사진을 찍고 '지금 서울의 도시 미세먼지가 아닌 이렇게 청량한 제주도 하늘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시민이 느끼도록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품 활동이에요. 조금 이해하기 어렵죠?"

'렌즈텔러' 팀은 왜 이런 활동을 시작했을까. 이들의 멘토에게 그 답을 찾을 수 있었다. 디자인 상업 분야에서 일하는 이용희(59) '렌즈텔러'팀 멘토는 "'환경 정화활동도 고차원적인 문화 활동으로 다가가 보자'고 생각했다고 했다. 사회활동을 하면서 디자인, 사진 분야에 관심이 많다 보니까 이런 식으로 활동을 했던 것 같다"며 오는 11월 달인 장학재단의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프로그램이 끝나는 즈음 사진 전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학재단의 공식활동 기간은 4월부터 11월까지 약 8개월 간이다.

상반기 활동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심도 있는 주제를 알기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는 학생도 있었다. '코드(CODE, Center of domestic engineer code)'팀의 홍익대 유재혁(전자전기공학부 4)씨는 지금의 미래가 어떻게 나아갈 것인지 한 달에 한 번씩 만나서 머리를 맞대며 토론을 했다"며 "조금 어려운 주제인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알기 쉽게 다가가고 구체적으로 멘토께 들을 수 있어서 유익했다"고 했다.

지난 10년간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 각분야의 리더들이 참여해 대학생 멘토들에게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나눠주고 있다. 손진영 기자
▲ 지난 10년간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 각분야의 리더들이 참여해 대학생 멘토들에게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나눠주고 있다. /손진영 기자

이들의 멘토는 앞에서 소감을 얘기한 임종성씨다. 그에게 장학재단의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사업은 의미가 남다른 것 같았다. 임씨는 "인재, 대학생들은 곧 우리나라의 미래 재산이다. 이들의 진로문제와 조언, 고민을 나누고 우리나라 현실인 4차 산업혁명이란 주제를 다루는 것 그 자체가 은퇴를 하고 나서도 내가 우리나라에 이바지 할 수 있다는 게 참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국가의 미래 경제를 책임지고 있다는 사명감이 활동하는 내내 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이들은 각각 흩어져 '성공한 리더' 들과 '분야별 전문가' 역량 전문가' 등을 만나 특강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 가운데 학생들의 감동을 이끈 특강은 김수영 꿈꾸는 지구대표의 강의였다. 그는 '당신의 인생은 무엇입니까'라는 주제로 강의를 한 시간 진행, 자신의 인생과 '꿈 사랑, 행복'에 대한 이야기를 학생들의 가슴에 쏙쏙 박히게 이야기해 호응을 자아냈다.

김수영 꿈꾸는 지구대표가 강의를 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 김수영 꿈꾸는 지구대표가 강의를 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강의를 들은 안동대 이서희(식품생명공학과 4)씨는 "현재 4학년이고 취업준비반이라 자존감이 낮아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왜 내가 자존감이 낮은가'라는 이유도 알게 됐고, 강의를 듣고다니 이제 자존감이 낮을 필요도 없게 됐다"며 강의를 호평했다. 같은 강의를 들은 가천대 김소영(간호학과 2)씨는 "무엇보다 쉽게 되는 것은 없는 것 같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꼈다"라고 했다.

한편, 멘티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되 장학재단의 세심함이 엿보였다. 기성세대 멘토와 멘티의 '간격 좁히기'를 위한 바로 '멘토링 더하기(+) 프로그램'이었다. 멘토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멘토링을 진행하면서 기성세대인 멘토들이 밀레니얼 세대, Z세대인 멘토들을 이해하고 소통하기 위한 강연과 강사와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것. 장학재단 측은 "강연 내용은 M/Z세대 의미, M/Z세대의 특성과 이들과 소통하기 위한 방법 등을 듣고 토론하는 시간이라며 "나이차가 많이 나는 멘티들과의 일방적인 하달식 멘토링 보다는 상호 존중하고 멘티들을 진심으로 이해하기를 바라기 위해 마련했다"고 했다.

앞서 리더십콘서트에서는 기조 강연으로 명지대 유홍준 석좌교수가 '우리 시대의 장인정신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외에도 이날 '2019년 한국장학재단 수기·UCC 공모전' 중 '사회리더 대학생 멘토링 수기' 부문 시상도 함께 하였으며, 대상 수상자인 윤선혜(총신대)씨는 선천적 시각장애에도 불구하고 멘토링 프로그램에 도전하고 성장한 이야기를 통해 멘토와 멘티들에게 감동을 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