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것"

최종수정 : 2019-08-24 16:18:25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릴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 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각)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와 관련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라고 밝혔다.

미국 영상전문매체 의 녹취록과 미 의회방송 (C-SPAN)의 영상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려고 백악관을 떠나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우려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다.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반응은 22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발표한 뒤 첫 공개 발언이다. 앞서 "실망했다"(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거나 "문재인 정부의 심각한 오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한다"(국무부 논평) 따위 미국 정부의 짜증 섞인 반응과 사뭇 온도차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속내와 대응 기조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소미아 관련 질문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고 추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기자의 질문에 아베 총리를 (G7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이며,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며 "그는 훌륭한 신사다. 그는 나의 좋은 친구다"라고 말했다. 다만 아베 총리와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답변이 어떤 문맥에서 나왔는지는 영상만으로는 확인할 수 없다고 <연합뉴스>는 단서를 달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