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국가예산 3조원 시대 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송철호 울산시장, 국가예산 3조원 시대 연다

최종수정 : 2019-08-23 14:24:59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울산시장과 울산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울산시
▲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울산시장과 울산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울산시)

울산시가 민선 7기 2년차 '지역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 정책간담회는 지역현안과 국가예산 확보의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것으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강길부 의원(울산 울주군),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 박맹우 의원(울산 남구을),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등 지역의 여야 국회의원 5명이 참석했으며, 울산시 간부 공무원도 함께 자리했다.

송 시장은 간담회에서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 조선산업 연구 인프라 확충 및 고도화사업 추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울산 유치, 산업·과학복합문화공간 조성,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지역 최우선 현안사업에 대해 지역정치권의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내년도 국가예산 편성에서 정부안에 반영되지 읺았거나 국회 단계에서 증액이 필요한 사업의 예산 반영도 적극 요청했다. 이날 예산 반영을 요청한 사업은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 울산외곽순환 고속도로 건설,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농소~외동 국도 건설, 울산신항 개발 등 22개 사업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역 국회의원들은 지역발전, 특히 지역경제 회복과 120만 울산시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여야 구분 없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확인하고, 다음 달 시작되는 내년도 국가예산 국회 심의에서 울산시와 발 맞춰 초당적인 협력을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철호 시장은 "현재 울산 경제는 다소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만 아직도 어려운 상황이며, 특히 한일경제 갈등으로 지역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며 "내년을 국가예산 3조원 시대의 원년으로 도전하고 현안사업의 진척을 위해 시장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것이므로 지역정치권이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울산시는 올해까지 5년 연속 국가예산 2조 원을 확보한 데 이어 내년을 국가예산 3조 원 시대로 나아가는 원년으로 삼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