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 정국 고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검찰 고발… 정국 고조

최종수정 : 2019-08-21 14:55:39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윤석열, 즉각 수사 나서야" 촉구

자유한국당이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 특혜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 관련 지금까지 확인한 사안에 대해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서울대 교수 아버지의 특권을 등에 업고 면문대와 의학전문대학원에 비집고 들어간 기막힌 일을 그대로 두면 우리 사회의 공정가치가 완전히 무너진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즉각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살아 있는 권력 앞에 위축되지 말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대로 검찰의 명예를 위해 수사에 임해야 한다는 게 나 원내대표 설명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고 2학년 재학시절 단국대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다. 이를 가지고 대학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송기헌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21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희 의원, 송기헌 간사, 김종민 의원. 연합뉴스
▲ 송기헌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21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희 의원, 송기헌 간사, 김종민 의원. /연합뉴스

조 후보자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논란 해명에 나섰다.

조 후보자는 이날 본인의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면서도 "비판은 겸허히 받겠다"고 전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같은 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논란에 대해 "확인한 결과,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이 있다"며 "사실이라 하더라도 (야당) 공세로 포장된 부분이 많다"고 옹호에 나섰다.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같은 당 김종민 의원도 대입 부정 논란에 대해 "고려대 전형을 확인해보니 (조 후보자 딸이 지원한) 글로벌 전형에는 생활기록부 제출만 있다"며 "확인 결과, 생기부에는 연구원 인턴십을 했던 것은 기록돼 있고 논문은 안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 앞에서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조 후보자에게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1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 앞에서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조 후보자에게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이번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당 내에서도 이번 논란에 대해 2030세대와 학부모의 민심 이반을 우려하고 있는 모양새다. 박용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후보자가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것"이라며 "교육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의 역린"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