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뉘르부르크링 성능점검에 비어만·쉬미에라 총출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차그룹, 뉘르부르크링 성능점검에 비어만·쉬미에라 총출동

최종수정 : 2019-08-20 15:51:28

지난 16일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연구개발 및 상품담당 임원들이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가 개발 중인 테스트 차량들의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 지난 16일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연구개발 및 상품담당 임원들이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가 개발 중인 테스트 차량들의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제네시스 새 모델 등 차세대 전략차종 성능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상품 부문 임원들을 독일 뉘르부르크링으로 총출동시켰다.

현대차그룹은 연구개발본부 전 부분 임원과 상품개발 담당 임원들이 해외에서 함께 차 주행 성능을 점검한 것은 처음이라고 2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15∼17일 독일 뉘르부르크링의 테스트센터에서 현대차·기아차와 제네시스 차세대 전략차종의 성능을 종합 점검하는 트랙 데이를 했다.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뿐 아니라 디자인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제품통합개발, 아키텍처, 섀시, PM, 내구, 파워트레인, NVH 부문 임원, 현대차의 제품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상품본부의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유럽 권역의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상품 담당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테스트 모델은 제네시스 G70, JX(개발명·GV80), RG3(개발명·신형 G80)와 현대차 벨로스터 N, i30 N line, 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Ceed와 다른 브랜드의 경쟁 차종이다.

이번 트랙 데이에서는 먼저 아우토반 속도무제한 구간에서 최고 시속 280km까지 달리고 연속 커브가 이어진 국도와 노면이 불규칙한 시골길 등을 주행하며 일반 도로 테스트를 했다. 이어 세계 최장(20.8km)이면서 주행 조건이 가혹한 레이싱 서킷인 뉘르부르크링에서 한계를 시험했다.

이 같이 연구개발과 상품 관련 임원들이 한 자리에서 차세대 전략 차종 제품 테스트를 대대적으로 한 것은 최근 단행한 제품개발 프로세스 혁신의 연장선상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기아차는 3월 상품본부 조직을 세분화된 차급과 전동화, 미래차 중심으로 개편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7월에는 자동차산업 변화에 신속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 조직을 재정비했다.

이번 테스트 장소 선정에는 최근 유럽에서 현대·기아차의 상승세가 영향을 줬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처음으로 100만대 판매를 기록하며 점유율 6.7%를 찍었다.

비어만 사장은 "최근 R&D(연구 및 개발) 조직 개편은 제품을 기획하는 상품 부문과 개발 부문간의 협업을 위한 시작점이었다"라며 "이번 트랙데이가 개발자로 한정됐던 현지 평가에 상품 담당자를 포함시켜 앞으로 개발 방향과 프로세스에 혁신을 꾀하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