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최종수정 : 2019-08-20 15:10:05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3층 C존에서 개최된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박수상 인천국제공항서비스2팀장 왼쪽 두번째 을 비롯한 공항서비스 직원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스마트추진실 안정준 실장 왼쪽 세번째 이 테이프 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3층) C존에서 개최된 아시아나항공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박수상 인천국제공항서비스2팀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공항서비스 직원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스마트추진실 안정준 실장(왼쪽 세번째)이 테이프 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최초로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운영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C존에서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전용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자동수하물위탁 서비스는 승객들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체크인이나 C존에 배치된 셀프체크인 기기를 통해 탑승수속을 마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자동수하물위탁 기기에 탑승권을 인식한 후 수하물 태그를 발급받아 직원을 거치지 않고 승객이 직접 수하물을 위탁하는 서비스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 1여객터미널 출국장 C존에 하이브리드형 셀프백드롭 기기 28대를 배치해,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운영한다. 실제로는 지난해 말 14대의 셀프백드롭 기기를 배치해 시범적으로 운영해왔으며 8월 14대를 추가해 본격적으로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오픈한다.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에 설치된 셀프백드롭 기기는 국내 최초로 도입된 하이브리드 형태의 기기로 필요에 따라 유인카운터로 전환이 가능해, 수속 대기 현황에 따라 유인 혹은 무인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을 이용하면 셀프체크인을 이용한 고객들이 유인카운터에서 수하물을 맡기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이 보다 편하고 여유롭게 여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여행준비, 공항수속 그리고 항공기 탑승에 이르는 고객 여정에 보다 빠르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출발 하루 전 자동으로 탑승권을 받을 수 있는 '오토체크인', 핸드폰으로 여권을 스캔하여 정확하고 간편하게 여권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여권스캐너' 등의 기술을 이미 적용하였으며 금번 '자동수하물 위탁 서비스 존' 오픈을 비롯해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다양한 4차 산업 기술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