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130만대 사전 판매…전작 대비 2배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130만대 사전 판매…전작 대비 2배 증가

최종수정 : 2019-08-20 14:59:48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 삼성전자
▲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 /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이 국내 사전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진행한 갤럭시 노트10 국내 사전 판매에서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100만대 돌파 시점은 17일이다.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으로 추정되며, 이는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사전 판매에서는 갤럭시노트10+의 비중이 약 3분의2를 차지했으며, 갤럭시노트10+(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 모델이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성 소비자 비중이 전작 대비 증가했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6.3인치의 컴팩트한 크기에 S펜 등 노트만의 특장점을 담은 갤럭시노트10과 6.8인치의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에 노트의 특장점을 극대화한 갤럭시노트10+의 2가지 크기로 출시됐다.

베젤이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에 실감나는 화질로 몰입감 있는 보는 경험을 제공하며, 'S펜'으로 쓴 손글씨를 바로 디지털화해주거나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등 마술봉으로 거듭난 스마트 S펜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출고가는 갤럭시노트10 256GB 124만8500원, 갤럭시노트10+ 256GB 139만7000원, 갤럭시노트10+ 512GB 149만6000원이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3일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