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車정비업계, 보험사 불공정 행위 여전 '성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소 車정비업계, 보험사 불공정 행위 여전 '성토'

최종수정 : 2019-08-20 14:02:14

중기중앙회,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 열어

보험사가 감액 지급하는 차 공임비등 불만 표출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 를 개최하고, 자동차서비스업계 중소기업을 위한 주요 건의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왼쪽 두번째 이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를 개최하고, 자동차서비스업계 중소기업을 위한 주요 건의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 두번째)이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중소 자동차정비업계가 공임비 청구액을 합리적 근거 없이 감액하는 보험사의 행위를 비롯해 불공정한 갑을관계가 여전하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를 열고 자동차서비스업계 중소기업 주요 건의과제 등을 논의했다.

참석한 위원들은 보험사 등 대기업과 부품유통 및 정비업 등 중소 자동차서비스기업 간 불공정한 갑을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구체적으로는 차량 보험수리 시 부품비용 및 공임비 청구액에 대해 합리적 근거 없이 보험사가 감액 지급하거나, 자동차 사고 과실 판정이 송사로 이어질 경우 비용 지급이 송사 종결까지 지연되는 사례가 언급됐다.

또 범퍼 수리 등 간단한 정비 시에도 등록번호판 탈착을 위해 매번 행정기관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비효율적 규제도 지적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번에 제기된 주요 요구사항을 정리해 정부에 건의하고, 필요한 경우 국회에 관련법 개정도 요구할 계획이다.

김동경 중기중앙회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장(경기도자동차정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그동안 중소 자동차서비스기업들은 대규모 보험사와의 거래에서 불합리한 관행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관행 개선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 감독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