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청년일자리사업 국비 12억원 추가 확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시, 청년일자리사업 국비 12억원 추가 확보

최종수정 : 2019-08-20 15:20:24

올해 총 68개 사업, 2천603명, 총 사업비 287억 원 투입

부산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추경 공모에서 국비 12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고 이를 12개 청년일자리 사업에 적용해 313개의 청년일자리를 제공한다. 사진 부산시
▲ 부산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추경) 공모에서 국비 12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고 이를 12개 청년일자리 사업에 적용해 313개의 청년일자리를 제공한다.(사진=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추경)' 공모에서 국비 12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로써 부산시가 확보한 청년일자리 총사업비는 287억 원으로 늘어났으며 이 중 국비는 127억 원, 시비 131억 원에 기업부담은 29억 원이다.

시는 이를 12개 청년일자리 사업에 적용해 313개의 청년일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20일 "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자체가 청년일자리를 직접 설계·시행하는 사업으로, 부산시는 올해 초 총 56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15억 원을 확보, 2천290명의 청년에게 직접일자리와 창업공간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추가 확보된 국비 12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287억 원을 투입해 63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으며, 민선7기 들어 청년일자리 사업 국비 확보 최고액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사업에 추가 선정돼 새롭게 시작하는 사업들은 부산의 지역특화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청년들이 요구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지향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자리별로 보면 '비-뷰티(B-beauty) 차세대 청년일자리 육성 프로젝트(25명)', 'BIFC 핀테크허브센터 청년일자리 사업(30명), '신발 스타트업 청년 슈잡(14명)', '특성화고 맞춤형 행복잡(JOB), 드림사업(60명)' 그리고 '지역특화 연구개발(R&D) 맞춤형 선도인력 창출 지원사업(20명)' 등 부산지역 특성과 여건에 맞는 '부산 청년 맞춤형 일자리 사업'이며 오는 9월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특성화고 맞춤형 행복잡(JOB), 드림사업(60명)'은 고졸 취업 및 근속을 위해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청년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정규직 채용을 지원하는 한편 채용 우수기업에 대해서 청년희망쉼터 등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는 서업이다.

부산시 김기환 성장전략국장은 7월 고용동향 자료에서 부산시 청년층(15~29세) 취업자 수가 2만3천 명 증가하고 30대 취업자 수도 1만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지난 하반기부터 추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이 견인역할을 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김 국장은 "앞으로도, 부산지역에 특화된 '부산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지속가능한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을 통해 부산이 청년 유입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가 이번에 선정한 사업들은 부산지역 거주 만 18~39세 이하 미취업 청년들이 대상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 및 기업은 부산시 홈페이지, 구·군 홈페이지, 부산일자리정보망, 청년정책플랫폼 등의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