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하자" vs "집착 버려"… 오신환, 손학규 선언 외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함께 하자" vs "집착 버려"… 오신환, 손학규 선언 외면

최종수정 : 2019-08-20 12:42:31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 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승리를 위해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에게 '대통합 개혁' 정당 구성을 요구했다. 다만 오신환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계는 손 대표의 지도력이 이미 붕괴했다며 외면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의 모든 개혁 세력이 제3지대에서 모여 대통합 개혁 정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며 두 전 대표를 향해 "싸우지 말고 함께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요청했다.

손 대표는 당내 반대파를 향해선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을 하지 말자"며 "더군다나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단 생각은 아예 버리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당에 가서 2번 달고 또는 1번 달고 선거에 나갈 것이란 생각은 절대 하지 말자"며 "3번 달고 나가서 당당하게 당선된다는 믿음과 자신을 가지자"고 달래기에 나섰다.

손 대표는 또 "새로운 정치와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 판을 짜겠다"며 "바른미래가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게 남은 꿈과 욕심은 한국 정치의 잘못된 제도를 개혁하는 것"이라며 "의회가 충분한 권한을 갖고 대통령과 국회가 협조해 국정을 다스리는 것"이라고 설득했다. 정당 간 협조와 연합으로 국정이 안정되고 원만하게 운영되는 제도를 만드는 게 목표라는 게 손 대표 부연이다.

손 대표는 대통령중심제와 내각챔임제를 절충한 '이원집정부제도' 도입도 언급했다. 손 대표가 제시한 이원집정부제는 대통령은 국민이 뽑고 국무총리는 의회가 선출해, 대통령은 외교·국방을 담당하고 총리가 나머지 국정을 돌보는 방안이다.

손 대표는 "2006년 민심대장정할 때 100일 동안 전국을 다니며 한국 정치가 나아갈 길을 생각했다"며 "2000년에 '진보적 자유주의의 길'을 책으로 써내면서 한국적 제3의 길을 모색했다"고 전했다.

이어 "2010년에는 춘천 생활을 마치고 나오며 '함께 잘사는 나라'를 정치적 모토(신조)로 내세우고, 2011년에는 민주당 대표로 '보편적 복지'를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또 "2012년에는 '저녁이 있는 삶'을 대선 구호로 내세워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그리기도 했다"고 소회했다. 손 대표는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2016년엔 강진에서 올라오면서 '7공화국'을 내세웠고, 지난해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루기 위한 단식도 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마지막으로 "이제 중도 개혁의 정치를 위해 민주주의·시장경제·평화체제 3대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모두 함께 나설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같은 당 오 원내대표는 이날 손 대표를 겨냥해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 정치의 개혁과 야권 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것인지 국민은 이해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자신이 만든 혁신위원회마저 좌절시키는 '당권 집착'과 수시로 말을 뒤집는 양치기 소년 행태 때문에 신뢰를 잃었다는 게 오 원내대표 설명이다.

오 원내대표는 "대표 스스로 당헌·당규를 위반하며 약속을 뒤집고, 동료 정치인을 모함하면서 어떻게 당의 기강을 세우고 화합을 챙길 수 있다는 것인지 당원은 전혀 납득하지 못한다"며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일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