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대가리가 웃을 일"… '文 광복절 경축사' 비난한 北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소대가리가 웃을 일"… '文 광복절 경축사' 비난한 北

최종수정 : 2019-08-16 11:08:20

북한 매체 조선중앙TV가 지난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한 모습 연합뉴스
▲ 북한 매체 조선중앙TV가 지난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한 모습/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발표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신랄하게 비난했다. 우리 정부와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게 북한 비난의 골자다. 북한의 이러한 비난은 최근 진행 중인 한미연합훈련 및 우리군의 신무기 도입 등에 경계심을 강조하기 위함이라는 게 전문가들 전언이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6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언급하며) 한마디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는 게 남조선 당국자가 최근 북조선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느니, 북조선 도발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이전 상황과 달라졌다느니 하면서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했다.

조평통은 계속해서 "남조선 당국자 말대로라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해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양천대소할 노릇"이라며 "지금 이 시각에도 남조선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이 한창 진행 중인 때에 평화경제니 평화체제니 하는 말을 과연 무슨 체면에 내뱉는가"라고 했다.

조평통은 또 "(문 대통령은) 말끝마다 평화를 부루짖는데 미국으로부터 사들이는 무인기와 전투기들은 농약이나 뿌리고 교예비행이나 하는데 쓰자고 사들였나"라며 "공화국 북반부 전 지역을 타격하기 위한 정밀유도탄 및 전자기임풀스탄(EMP) 등을 목표로 한 '국방중기계획'은 무엇이라고 설명하겠는가"라고 했다. 실제 우리군은 차세대 스텔스기(F-35A)를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에서는 군 정찰위성 5기와 EMP탄 등이 거론됐다.

조평통은 "(이러한 시점에서) 버젓이 북남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게 의문스러울 뿐"이라며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문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며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하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며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고 했다.

경제협력이 속도를 내고 평화경제가 시작되면 자연스럽게 통일이 이뤄진다는 게 문 대통령 주장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