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품목 국산화 예산' 2조원대 반영 가능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홍남기 "내년 '품목 국산화 예산' 2조원대 반영 가능성"

최종수정 : 2019-08-14 19:54:3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정 협의회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son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정 협의회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son@

정부가 내년도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 예산을 당초 1조원+알파(∝)에서 2조원+∝까지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 회의 후 브리핑에서 "기재부장관으로서 말씀드리면 2조원 이상 반영할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내년 예산 편성과 관련해선 오는 9월 3일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한다"며 "어떻게 보면 후반 중에서도 막바지(에 왔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또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이 한시법인데, 이 법을 일반법으로 만드는 것과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하는 건 아직 국회와 얘기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정부에서 발표했기 때문에 국회와 협조해 관련법이 조속히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민관정(민간·관료·정치)은 이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추진 등 단호하고 치밀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각적 방편을 통한 외교적 해결 방안도 모색했다.

홍 부총리는 "업계와 긴밀한 소통으로 건의사항을 해소하고, 단기적 피해 발생을 최소화하는 데에 주력해야 한다"며 "특히 피해 양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파악해 치밀하게 대응하자는 지적의 말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