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DHC, 또 도발 "혐한·역사왜곡 아냐…韓 상식 밖 언론봉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日 DHC, 또 도발 "혐한·역사왜곡 아냐…韓 상식 밖 언론봉쇄"

최종수정 : 2019-08-14 17:17:34

국내 헬스앤뷰티 H amp B 스토어 업계가 혐한 및 역사왜곡 발언 으로 논란을 일으킨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제품 판매 중단 및 철수에 들어간 지난 13일 오후 롭스 LOHB s 홈페이지에서 DHC 제품 검색이 안되고 있다. 뉴시스
▲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업계가 '혐한 및 역사왜곡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제품 판매 중단 및 철수에 들어간 지난 13일 오후 롭스(LOHB's) 홈페이지에서 DHC 제품 검색이 안되고 있다. /뉴시스

日 DHC, 또 도발 "혐한·역사왜곡 아냐…韓 상식 밖 언론봉쇄"

최근 잇단 '혐한 방송'으로 논란을 일으킨 일본 화장품 기업 DHC가 한국의 불매 운동을 두고 "상식 밖의 언론 봉쇄"라고 비난했다. 지난 13일 DHC코리아가 공식 사과를 한 지 불과 하루가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내놓은 입장이라 파장은 더욱 거세게 일고 있다.

DHC의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은 14일 자사 홈페이지에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의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해당 입장문에서 DHC텔레비전은 "(논란이 된 방송은)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며 자유로운 언론 범위"라면서 "한국 언론은 (우리 프로그램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이며, 역사를 왜곡하는지 구체적인 지적을 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의 DHC 불매 운동에 대해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 서비스는 DHC텔레비전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면서 "상식 밖의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에 대해 언론봉쇄가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 DHC텔레비전은 "모든 압력에 굴하는 일 없이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 지켜가고자 한다"고 밝히며 현재 논조를 사실상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DHC는 최근 수 차례 한국 비하 방송을 내보내 물의를 빚었다. 특히, DHC코리아가 공식 사과 입장을 밝힌 지난 13일에도 버젓이 혐한 방송을 내보내 한국 소비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날 방송된 DHC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한 우익 정치평론가는 "불매 운동은 어린 아이 같다. 목적이 나쁘다"라면서 "한국이 무엇을 하든 일본에는 별로 영향이 없다. 양국 사이에 이런 일이 생기면 한국 손해가 상당히 크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본인들이 응모해서 온 사람들"이라고 발언했다.

앞서 이 방송에서 나온 출연자들의 발언도 문제가 되고 있다. 출연자들은 한국인을 '조센징'이라고 비하했으며, 독도와 관련해 "한국이 멋대로 자기들 것으로 해버렸다"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또한, 위안부를 운영한 일본군을 국제사회에 고발하고 피해자를 위로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 예술이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보여줘도 괜찮냐"는 막말을 던지기도 했다.

'혐한 방송' 논란이 불거지면서 한국에서는 DHC 불매 운동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국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잘가요 DHC'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자발적 불매 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불매를 넘어 '퇴출' 움직임까지 보이자 H&B(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는 지난 13일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또한, DHC 한국 모델인 배우 정유미 측도 DHC 측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초상권 사용 철회 및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