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댓글조작' 드루킹, 항소심서 징역 3년 선고…6개월 감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선 댓글조작' 드루킹, 항소심서 징역 3년 선고…6개월 감형

최종수정 : 2019-08-14 16:29:27

'대선 댓글조작' 드루킹, 항소심서 징역 3년 선고…6개월 감형

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19일 오후 항소심 공판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제공
▲ 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19일 오후 항소심 공판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제공

대선을 겨냥한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댓글조작 등 혐의에 대해 1심보다 형량이 줄었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는 14일 김씨의 항소심에서 댓글 조작, 뇌물 공여 등 혐의에 대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또, 정치자금법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다만, 댓글 조작 등 혐의에 대한 형량은 1심(징역 3년 6개월)보다 줄었다. 정치자금법위반 혐의에 대한 형량은 유지됐다.

재판부는 "온라인 여론 형성은 투명한 정보교환에 기초한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건전하게 형성돼야 하는데 특정 여론 조작을 목적으로 의도적 개입하는 행위는 전체 국민의 의사를 왜곡하게 된다"며 "이 사건 댓글 조작 범행은 피해회사의 업무방해에 그치지 않고 온라인 건전한 여론 형성을 방해하는 등 중대 범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또 "대선 과정에서 특정 정당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판단과정에 개입해 자유로운 선거 과정을 왜곡하는 등 위법성이 매우 중대하다"며 "여론 형성 대가로 거래 대상이 될 수 없는 공직을 요구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짚었다.

다만 김씨가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은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

드루킹 김씨 등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해 기사에 달린 댓글의 공감·비공감 클릭 수 등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2016년 3월 노회찬 전 의원에게 정치자금 총 5000만 원을 전달하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전 보좌관 한모 씨에게 500만 원을 건넨 혐의도 받는다.

1심은 김씨의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뇌물공여죄 등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