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상반기 흑자전환 '성공'.."회장 복귀 효과 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제약, 상반기 흑자전환 '성공'.."회장 복귀 효과 컸다"

최종수정 : 2019-08-14 15:33:38

서울제약, 상반기 흑자전환 성공 .. 회장 복귀 효과 컸다

서울제약이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만에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제약은 올 상반기 영업이익 8억 460만원, 당기순이익 4억 9046만원으로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이어 전년 대비 모두 흑자 전환했으며, 매출액은 9% 증가한 251억 5537만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서울제약은 작년 상반기 영업손실 13억 1318만원, 당기순손실 14억 3591만원을 기록하며, 2017년 대비 적자 전환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작년 8월 황우성 회장 복귀 후 황회장의 진두지휘로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 파악 후 조직 슬림화, 원가절감, 현장방문을 통한 임직원과의 소통,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 거래선 및 품목 확대 등 경영 혁신을 이뤄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콜라겐필름 'CH.V'의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 등 경영성과가 상반기 이상의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