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태화관 터에 '3·1 독립선언 광장'··· 광복절에 선포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사동 태화관 터에 '3·1 독립선언 광장'··· 광복절에 선포식

최종수정 : 2019-08-14 13:01:14

백두산 자연석 3점. 서울시
▲ 백두산 자연석 3점./ 서울시

1919년 3월 1일 민족대표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3·1운동의 진원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태화관 터에 '3·1 독립선언광장'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이자 제74주년 광복절인 8월 15일 오후 7시 '3·1 독립선언광장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태화관 터는 1919년 3월 1일 손병희 선생을 포함한 민족대표 33인이 모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이 담긴 글을 낭독하며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곳이다. 탑골공원에서의 만세운동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와 해외에 독립운동이 들불처럼 퍼졌다.

광장은 종로구 공영주차장(시유지)과 태화빌딩 부설주차장(사유지)으로 쓰이던 옛 태화관 터 자리인 인사동 194-39 일대 약 2950㎡ 규모 부지에 조성됐다. 광장 설계는 지명공고를 통해 조정구 건축가가 맡았고 공간 명칭은 국민 공모로 선정했다.

시는 3·1운동을 상징하는 요소가 들어 있는 돌과 나무로 광장을 만들었다. 독립운동이 펼쳐졌던 국내외 10개 지역의 자연석을 주춧돌로 사용했다. 우리 민족의 기상을 나타내는 소나무 세 그루와 공동체를 표현하는 느티나무 한 그루는 3·1운동을 상징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1 독립선언광장'은 태화관 터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고 독립선열의 숭고한 뜻을 기억하기 위해 조성한 광장"이라며 "우리나라의 자긍심을 높이고 평화와 화합을 상징하는 광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