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MEC 기술로 지연속도 60% 감소…게임 방송 플랫폼에 적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T, MEC 기술로 지연속도 60% 감소…게임 방송 플랫폼에 적용

최종수정 : 2019-08-13 15:10:51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이 5GX MEC 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이 '5GX MEC' 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SK텔레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기지국 단에 '모바일엣지컴퓨팅(MEC)' 적용이 가능한 '초(超)엣지'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13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브리핑을 통해 5G 시대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 솔루션인 '5GX MEC'를 공개하고,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존 통신 대비 최대 60%까지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다.

5G 시대 핵심 기술로 꼽히는 MEC은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기술을 줄이는 기술이다. 전송 기술이 줄어들면 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초엣지 기술은 고객 최접점인 기지국 단에 MEC을 도입하는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 전송 과정은 통상 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인터넷망-데이터센터 등 4단계를 거치는데 이를 스마트폰-기지국 과정인 1단계로 줄여 데이터 전송 지연 시간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기존 통신 대비 최대 60%까지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특히 'MEC' 센터와 연동 없이 기존 5G기지국만으로 초저지연 환경을 구축할 수 있어 보안이 민감한 기업 및 공공기관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초엣지 기술을 각종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연내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초엣지 기술을 적용한 실시간 게임 방송·플레이 공유 플랫폼 '워치앤플레이'를 공개하기도 했다. 워치앤플레이는 5GX MEC 기술을 활용, 사용자가 관전 모드와 플레이 모드를 모두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다. 방송 시청 중 게임 참여도 가능하다.

특히 찰나에 승부가 결정되는 슈팅게임의 경우 초고속·초저지연 통신 환경에서 끊김 없는 플레이 환경과 조작권 주고 받기 기능을 제공해야 한다. SK텔레콤은 게임사의 게임엔진을 'MEC' 센터와 기지국 단에 배치함으로써 끊김없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이상범 미디어랩스장은 "워치앤플레이를 상용화 하기 위해서는 같이 일하는 파트너십이 중요하다"며 "게임사 스튜디오들과 협력을 통해 시스템을 갖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5GX MEC은 퍼블릭 클라우드와 연동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최근 연동을 위한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향후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해 클라우드 서버를 국내 기지국 혹은 교환국에 설치해 서비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5GX MEC 기반 초저지연 통신 환경과 인공지능(AI), 양자암호, 클라우드 로봇 플랫폼 등 자사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5G 신규 서비스 개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아울러 5G 생태계 확장 일환으로 이날부터 14일까지 양일 간 분당 소재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서 5G MEC 해카톤도 개최했다.

SK텔레콤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은 "5G 시대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超엣지' 기술을 개발했다"며 "SK텔레콤은 5G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임과 동시에 '5GX MEC' 플랫폼 개방 등을 통해 5G 생태계 활성화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