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앞둔 패션업계, 애국 마케팅 효과 '쏠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복절 앞둔 패션업계, 애국 마케팅 효과 '쏠쏠'

최종수정 : 2019-08-13 15:03:03

탑텐의 815 캠페인 티셔츠. 탑텐
▲ 탑텐의 815 캠페인 티셔츠./탑텐

광복절 앞둔 패션업계, 애국 마케팅 효과 '쏠쏠'

패션업계가 815 광복절을 앞두고 애국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독립운동가, 태극기 등 상징적 의미를 담은 상품을 출시하고 관련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예년보다 소비자 호응도가 높아졌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선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어서다. 소비자들은 일본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토종 브랜드에 주목하고, 관련 정보를 활발히 공유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탑텐이 지난 7월 출시한 '8.15 캠페인 티셔츠'는 준비된 물량 1만 장 중 95% 이상이 판매됐다. 지난 2월 '3.1 운동 100주년 기념 티셔츠'에 이은 기획 상품이다.

탑텐은 예상보다 물량이 빨리 소진된 데 따라, '8.15 캠페인 티셔츠' 2차 기획을 구성하고 추가 제작에 들어갔다. 제조·유통일괄형(SPA) 브랜드가 통상 1년 전에 모든 기획을 끝내는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상황이다.

탑텐 관계자는 "이번 기획 상품은 '3.1 운동 100주년 기념 티셔츠' 보다 판매 속도가 2배 빨랐다. 예상보다 물량 소진이 빠르게 이뤄진 것"이라며 "광복절 전후에 판매하고자 캠페인을 기획했기 때문에 급하게 2차 기획 상품을 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상품은 7월 출시된 반팔 티셔츠의 맨투맨 버전으로, 815장이 한정 판매된다. 지난 8월 9일부터 사전 판매에 들어간 가운데, 이미 준비 수량(815장)의 절반 이상인 450장이 팔렸다.

탑텐은 소비자들의 반응에 보답하고자 연간 사전 기획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14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에 발열내의 '온에어'와 경량다운 '리얼구스'를 후원할 예정이다.

탑텐뿐만 아니다. 패션 브랜드들은 독도, 토종 캐릭터, 무궁화, 태극기 등을 활용한 애국 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K2 2019 코볼드 독도 에디션. K2
▲ K2 2019 코볼드 독도 에디션./K2

K2는 최근 '2019 코볼드 독도 에디션'을 출시했다. 올해 초부터 '러브 코리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가운데, 독도를 앞세운 신상품을 새롭게 선보인 것이다.

이 에디션은 K2의 대표 제품 중 하나인 코볼드에 독도 이미지와 글자를 추가한 와펜이 부착된 상품이다. 소매 부분에 독도 와펜이 붙어있고, 다운 뒷면에는 독도의 위도와 경도를 비롯한 의미 있는 글자가 담겼다.

이랜드월드의 SPA 브랜드 스파오는 최근 '로보트 태권브이' 협업 상품을 내놨다. 1976년 최초 개봉한 '로보트 태권브이'는 대한민국 대표 거대 로봇 애니메이션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태권도를 구사해 악당을 물리치는 한국판 히어로물이다.

스파오 관계자는 "광복 100주년을 맞아 고객조사를 통해 준비한 협업 상품"이라며 "'토종과 토종의 만남'이라는 상징성이 깊다. 젊은 세대에게 국산 컨텐츠를 더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라템 가장 예쁜 빛 무궁화 2종 세트 모델컷. 이랜드
▲ 라템 '가장 예쁜 빛' 무궁화 2종 세트 모델컷./이랜드

이랜드의 액세서리 SPA 브랜드 라템도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가장 예쁜 빛' 무궁화 시계·목걸이 2종 세트를 출시했다. 판매 금액의 일부를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에 기부해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는 미닝아웃(meaning out) 상품이다.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는 민족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여성독립운동가의 활동과 사살을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다.

해당 세트의 구성품인 시계와 목걸이는 모두 대한민국의 상징적인 꽃 무궁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라템 측은 잊지 말아야 할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일상생활에서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 가능한 실용적인 디자인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패션만세 포스터. 형지
▲ 대한패션만세 포스터./형지

패션그룹 형지는 광복절을 맞아 형지 공동 캠페인인 '대한패션만세'를 진행한다. 3·1독립운동 100주년이었던 지난 3월 진행한 '가격 독립 이벤트'에 이은 두 번째 행사다.

형지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와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는 8월15일 광복절을 기억하자는 의미로 브랜드별 8가지 특별상품을 1만 5000원에 판매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오는 19일까지 전국 크로커다일레이디 및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매장에서 진행된다.

세 브랜드는 프로모션 뿐만 아니라 광복절 당일 전국 1천여개 매장에서 태극기를 게양해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토종 패션 브랜드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애국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면서 "다만, 올해 초부터 꾸준히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일본 불매 운동'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