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세종공장에 국내 최대 유리장섬유 생산라인 완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CC, 세종공장에 국내 최대 유리장섬유 생산라인 완공

최종수정 : 2019-08-13 14:59:54

KCC는 13일 세종공장 생산라인 2호기를 완공하고 내달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간다.
▲ KCC는 13일 세종공장 생산라인 2호기를 완공하고 내달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간다.

KCC는 국내 최대인 연간 생산 8만t 규모의 유리장섬유 생산라인 2호기를 세종공장에 완공하고 다음 달부터 상업 생산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KCC는 이번 증설을 포함해 유리장섬유 기술개발 및 설비투자에 총 2500억원을 투자한다.

KCC는 이날 세종시 전의면에 있는 KCC 세종공장에서 안전기원제와 함께 용해로에 불씨를 심는 화입식(火入式) 행사를 열었다.

화입식에는 정상영 명예회장과 정몽진 회장, 정몽익 사장, 정몽열 KCC건설 사장을 비롯해 KCC 임직원과 협력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화입식을 시작으로 2호기는 약 한 달 동안 유리 용융에 필요한 온도까지 용해로 안의 온도를 올리는 작업을 시작하며 시운전을 통한 안정화를 거쳐 9월부터 본격적으로 생산에 들어간다.

KCC는 2호기가 가동되면 기존 연산 4만t 규모의 1호기는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유리장섬유는 납석과 석회석 등을 혼합해 1500도 이상에서 녹인 뒤 작은 구멍을 통해 1m의 100만분의 1인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얇은 실 형태로 뽑아낸 제품이다.

유리장섬유는 여러 소재에 적용돼 물리적 강도를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일반 플라스틱에 유리장섬유를 적용하면 절연성과 내화학성, 강성 등이 우수해 산업 전반에서 쓰이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 된다.

KCC 관계자는 "이번 생산라인 증설 가동을 통해 유리장섬유 시장 확대에 박차를 계획"이라며 "유리장섬유는 응용 분야가 무궁무진한 만큼 시장의 요구 사항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고객 맞춤형 제품 개선을 통해 기존 시장 기반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다양한 분야에서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