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상LNG탱크에 사용 승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상LNG탱크에 사용 승인

최종수정 : 2019-08-13 14:50:07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으로 제작된 실증용 육상LNG저장탱크 포스코
▲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으로 제작된 실증용 육상LNG저장탱크/포스코

포스코는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의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가스기술기준위원회(산업통상자원부 위촉)는 지난달 육상LNG저장탱크의 제조기준인 KGS AC115에 고망간강을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최종 승인해 14일 관련 개정고시를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다.

이번에 승인받은 고망간강은 영하 196도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는 강재로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비 가격경쟁력이 우수하다. 이에 따라 고망간강이 LNG탱크 시장에서 니켈합금강을 점진적으로 대체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고망간강 소재의 육상LNG저장탱크 사용 승인은 민관이 협력해 국산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한 모범사례로 꼽힌다. 포스코는 2008년부터 고망간강 연구를 시작해 2013년 양산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산업부와 가스안전공사 등은 고망간강을 제조기준으로 등재하기 위한 신규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기술 컨설팅을 제공했다.

특히 산업부는 특례 고시를 통해 포스코가 고망간강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실증용 탱크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 포스코는 탱크의 수명을 50년으로 가정하고 1000여회의 채움과 비움 테스트를 진행하고 시험이 끝난 후에도 탱크를 해체해 고망간강의 성능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 국내외 전문가들은 총 9회에 걸친 자문회의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했다.

한편 포스코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전 세계에 LNG탱크 890기와 LNG추진선 4700척이 발주할 것으로 내다봤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