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경제보복에 대응은 감정적이면 안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日 경제보복에 대응은 감정적이면 안돼"

최종수정 : 2019-08-12 15:13:23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때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간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며 "(다만)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감정적 대응 거리두기'를 언급한 이유는 다가올 8·15 광복절과 연관이 깊다.

문 대통령은 "사흘 후면 광복절"이라며 "올해는 3·1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 깊게 다가온다. 광복적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했다.

즉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을 지향하는 게 우리민족의 정신임을 문 대통령이 강조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임을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낼 수 있다"고 국민적 불안감 해소에도 집중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