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쇼핑앱, 어디까지 써봤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모바일 쇼핑앱, 어디까지 써봤니?

최종수정 : 2019-08-12 15:06:02

모바일 쇼핑앱, 어디까지 써봤니?

잠자기 전에 주문하면 아침 일찍 주문한 물건이 도착하는 시대다. 모바일 쇼핑 경험률이 94%로 일상화되면서 필요 시, 필요한 만큼만 제품을 구매하는 합리적 구매 태도가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 리서치 오픈서베이의 '모바일 쇼핑 트렌드 리포트 2019'(응답 표본 1000명, 20~49세 남녀)에 따르면, 모바일 쇼핑은 남성(88.0%) 대비 여성층의 경험률(94.6%)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연령별로는 이용률 차이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남성은 주로 PC를 이용한 온라인 쇼핑 경험률이 많았다.

오프라인 대비 온라인과 모바일 구입 증가 품목으로는 가정용 생활용품이 39.8%, 패션잡화가 36.5%, 패션 의류가 35.5%로 높다. 반면 오프라인 쇼핑 품목 상위는 식료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 내 구입 경험률은 81.7%였다. 오프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이유는 상품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즉시 수령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의류의 경우 착용해볼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온라인과 모바일로 구매하는 이유로는 '편리성'과 '가격/가치'를 장점으로 꼽았다.

응답자수의 56.4%가 '언제 어디서나 구매할 수 있다는 편리함'을 가장 큰 이유로 밝혔으며, '만족스러운 가격'(55.7%)을 두번째 이유로 대답했다.

1인당 설치된 쇼핑 앱의 개수는 평균 5.8개인 것으로 지난해(5.5개) 대비 소폭 증가했다. '상품 구매가 필요할 때'(63.3%) 외에 '딱히 할 일이 없을 때'(45.5%), '일과 도중 휴식을 취할 때'(30.0%) 앱에 접속해 쇼핑을 즐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1주일 기준 약 5회 정도 쇼핑 앱에 접속하며, 그 중 약 3회는 실제 구매로 연결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필요한 제품이 있을 때 모바일 쇼핑 앱을 이용한다는 비중이 전년 대비 증가하는 양상을 띄었다. '필요할 때 물건을 구입한다'는 응답자는 69.0%인 반면, '미리 사둔다'는 응답자는 '31.0%'로 집계됐다. 다만, 여성은 필요한 게 없어도 습관적으로 쇼핑 앱을 이용하려는 특성을 보였다.

모바일 쇼핑 앱 주 이용률은 쿠팡, 네이버쇼핑, 11번가, 위메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쿠팡을 주료 사용하는 이유로는 '빠른 배송'이었고, 네이버쇼핑은 '간편한 결제'와 '상품 다양성' '앱 편리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그 외, 11번가는 '다양한 혜택/이벤트', 위메프와 G마켓은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혜택/이벤트'가 주된 이용 이유로 나타났다.

쿠팡, 11번가, G마켓은 '생활용품/주방용품'이 주 구매 품목인 반면, 네이버쇼핑은 '의류/패션 잡화'가 구매율이 높았다.

유료 쇼핑앱 멤버십을 이용하는 비중은 29%로, 이베이코리아의 '스마일클럽'과 쿠팡의 '로켓와우'를 주로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약 72%가 사용에 만족하고 있고, 특히 로켓와우의 만족도가 81%로 높은 편이었다.

쿠팡의 유료멤버십 '로켓와우클럽'은 다른 이커머스 업체와 다르게 '배송'에 초점을 맞췄다.

적립금, 쿠폰 등 가격할인 혜택대신 월 2900원의 멤버십 비용에 '19800원 가격제한 없이 로켓배송 무료배송', '로켓배송 상품 당일배송', '로켓프레시 상품 새벽배송', '로켓배송 상품 30일 무료반품'등을 이용할 수 있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스마일클럽'을 운영한다.

연회비 3만원을 내면 웰컴 기프트로 스마일캐시 3만 5000원을 제공하고, 한 달 무료 이용 신청 즉시 2000원을 지급해 총 3만 7000원을 적립 받을 수 있다. 또 쇼핑할 때마다 스마일캐시 적립이 최대 5배까지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모바일 쇼핑객이 꾸준히 늘고 있고, 유료 멤버십제는 연회비 이상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충성 고객을 잡아두는 '록인(Lock-in)' 효과와 회원 활동성을 더욱 높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유료 멤버십 혜택은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