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정의당 친 中企, 친 자영업자 정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심상정 대표 "정의당 친 中企, 친 자영업자 정당"

최종수정 : 2019-08-12 14:10:22

중소기업중앙회 초청, 간담회서 밝혀

심 대표 비롯해 6명 의원 중 5명 참석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초청해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열었다. 앞줄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한국동공업협동조합 조시영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초청해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열었다. (앞줄 왼쪽부터)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한국동공업협동조합 조시영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2일 "정의당은 친 중소기업, 친 자영업자 정당"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중소기업중앙회 초청으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정의당은 친 노동아니냐고 했는데, 친 중소기업, 친 자영업자 정당임을 분명히 말한다. 우리 경제에 가장 핵심적인 과제가 결국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수직 종속관계를 수평 협력 관계로 만드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심 대표를 비롯해 윤소하 원내대표,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이정미 국회의원,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원회 의장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조시영 동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박순황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8명이 자리했다.

간담회는 최근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와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를 예측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수평적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 등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기문 회장은 인사말에서 "정의당 하면 노동계를 대변하는 그런 정당으로 알고 있지만, 중소기업계를 더 사랑한다고 한다"며 "한일관계 등에 대해 정의당 대표께서도 경제민주화와 공정경제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중소기업의 협력관계나 상생 등의 대안들이 재정립이 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심 대표는 "일본의 경제 침략과 다름없는 공격에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 재벌 대기업 중심의 수직적이고 종속적인 관계를 개혁해서 수평적이고 협력적인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정부에 전달했다"며 "반일 앞세워서 대기업 소원수리 받아주지 말고, 이번에야 말로 공정경제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또 "정의당 의원 6명 중에 5명이 여기 와 있다"며 "대한민국 산업 생태계를 전환시키겠다는 일을 위해서라도 내년 총선에서 대한민국 여러 정당 중에서 (중소기업의) 가장 가까운 친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간담회에서 중소기업계는 ▲대기업과 부품·소재 중소기업의 전속거래 관행 폐지 ▲대기업과 부품·소재 중소기업의 공정거래 문화 정착 ▲부품·소재 국산화 대·중소기업·정부출연연구소간 3각 클러스터 조성 ▲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조세 지원제도 마련 등 정책과제를 건의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