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율 50.4%… 反日여론 장기화에 소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지지율 50.4%… 反日여론 장기화에 소폭↑

최종수정 : 2019-08-12 14:12:04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표 리얼미터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표/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반일감정여론 장기화'로 인해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04명을 대상으로 '8월 1주차 대통령 국정수행 주간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0%p·응답률 4.8%)'를 조사해 12일 발표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 대비 0.5%p 상승한 50.4%, 부정평가는 1.1%p 하락한 44.4%다.

리얼미터는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금융시장 불안으로 인해 주 초반 문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했으나, 이후 반일 여론이 강해지면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진단했다. 실제 8월1주차 땐 일부 극우단체의 친일 찬양 및 대한민국 폄훼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됐다.

이와 관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7일 월례조회 때 임직원 700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영상을 공유했다. 윤 회장이 공유한 영상에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및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 등 비상식적인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러한 내용에 불쾌감을 느낀 일부 한국콜마 직원이 익명게시판에 당시 사건을 폭로했고, 이 사건은 일파만파 국민적 감정선을 건드린 논란으로 불거졌다.

한편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4%p 하락한 40.1%를,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전주 대비 0.1p 하락한 28.7%를 각각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