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월회 나선 여야, 日 대응 입장차 여전… 경국경색 고조 국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월회 나선 여야, 日 대응 입장차 여전… 경국경색 고조 국면

최종수정 : 2019-08-12 13:30:54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대표 초청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대표 초청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정부 대책 의문"… 이인영 겨냥해 "정상적 판단 의심스러워"

심상정, 5당 대표 공개토론 제안… "민관정 협의체, 실무적 대책 그쳐"

여야 5당 대표는 12일 초월회 회동에서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초당적 협치'를 강조하면서도 당론과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특히 보수권은 물론 범진보진영도 문재인 정부의 현안 대응 태도를 지적하면서 정국 경색이 다시 고조하는 모양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더불어민주당)·황교안(자유한국당)·손학규(바른미래당)·정동영(민주평화당)·심상정(정의당) 등 각 당 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만나 정국 현안 해결책을 모색했다.

9월 정기국회 전 사실상 마지막 초월회인 이 자리에서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북한 신형 단거리 미사일 발사 ▲선거제도 개혁 ▲문재인 정부 내각 개편 ▲정기국회·예산심사 등 대내·외 현안이 화두로 올랐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는 뜻의 '동주공제'를 강조했고, 민주당 이 대표의 경우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전쟁으로 주가는 떨어지고, 환율은 오르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국회가 역할을 잘 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야권을 설득했다.

하지만 한국당 황 대표는 먼저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련 "우리 당은 처음부터 (여권에 대한) 협력 의지를 밝혔다"면서도 "당정이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고 있는 것인지 국민 기대에 부합하고 있는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9일 황 대표를 겨냥해 "적군인지 아군인지 구별 안 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상황에 맞지 않는 말"이라며 "우리 당을 친일파로 몰아가는 것이 정상적 판단에서 나온 것인지 문제 의식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에 넘는 막말이 진행된다면 협력을 계속 이어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기업과 국민은 어렵게 버티고 있기 때문에 정책 변환을 추구하는 야당 목소리를 안 들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 손 대표는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위해 출범한 민·관·정 협의체에 대해 "관련 부처 장관과 5당, 경제단체장으로 구성한 협의체에서 외교력 회복이 나오겠느냐"며 "중차대한 문제이지만, 외교에 대해선 정부에서 아무 조치가 없는 거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가 외교적 헛점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를 투입해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게 손 대표 설명이다.

평화당 정 대표는 "광복 74주년을 계기로 국난을 수습하고 국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문재인 독트린(신조)'가 나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가의 생명과 이익을 어떻게 보전할 것인지 컨센서스(총의)를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심 대표의 경우 "민관정 협의체는 어디까지나 실무적 대책"이라며 5당 대표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심 대표는 "국가 위기 상황에서 정치 공세 차원에서만 외교를 거론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한국당이 제안했던 국회 차원의 원탁토론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초월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석대성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초월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석대성 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