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형 에어드레서 용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신형 에어드레서 용량↑

최종수정 : 2019-08-12 11:13:28

삼성전자는 용량을 키운 에어드레서 신제품을 출시했다. 삼성전자
▲ 삼성전자는 용량을 키운 에어드레서 신제품을 출시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에어드레서를 더 크게 만들었다.

삼성전자는 14일 에어드레서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대용량 에어드레서를 추가하면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하는데 주력했다. 전작보다 상하의 각각 2벌 더 많은 5벌을 넣을 수 있다.

업계 최초 긴 옷 케어존도 마련했다. 143㎝ 길이 긴 옷도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해준다.

안감케어 옷걸이를 45도 각도로 고정해 의류를 작동 중 제품 벽면에 닿지 않게 해주는 회전 키트도 추가했다.

제트에어 풍량도 60% 수준 증가시켰다. 25분이면 미세먼지를 99%까지 제거해준다. 미세먼지 필터도 1.5배 키웠다.

스마트 건조 기능도 개선됐다. 온도 센서에 습도센서를 추가해 의류를 최적의 상태로 건조해줄 수 있다.

적은 진동과 소음으로 미세먼지를 털어내는 '에어워시'와 냄새분해필터 등 기능도 그대로 적용했다.

색상은 골드 미러와 크리스탈미러, 다크블랙 3가지다. 출고가는 189만~209만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송명주 상무는 "이번 신제품은 에어드레서만의 바람과 필터를 통한 차별화된 의류 청정 성능을 강조하는 한편, 한 번에 더 많은 옷을 편리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했다"면서 "앞으로도 의류청정기가 생활에 주는 편리함을 더 많은 소비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