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비추면 비룡이 눈앞에…SKT, 'AR 동물원' 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마트폰 비추면 비룡이 눈앞에…SKT, 'AR 동물원' 연다

최종수정 : 2019-08-12 10:25:53

이용자들이 AR 동물원 서비스를 즐기고 있다. SK텔레콤
▲ 이용자들이 'AR 동물원' 서비스를 즐기고 있다. / SK텔레콤

SK텔레콤은 13일부터 서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에 증강현실(AR)동물원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점프 AR동물원'은 SK텔레콤의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점프 AR'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자이언트 캣', '자이언트 비룡' 등 거대 동물과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미니동물들을 증강현실에서 만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보라매공원, 대구 두류공원, 광주 5·18공원 등 전국 단위로 확대해 AR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13일부터 시민들의 쉼터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을 시작으로 통신사 상관없이 누구나 AR동물을 관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방객이 스마트폰에서 앱을 실행한 후 잔디밭을 향해 비추면 '자이언트 캣'이나 '자이언트 비룡'이 잔디밭 위에 나타난다.

예를 들어 올림픽공원 광장 한가운데서 전설 속 비룡이 포효하며 나타나는 식이다. 내방객들은 스마트폰에 비춰진 증강현실과 실제 광장을 번갈아볼 수 있다. 5G 쿨파크 안에는 '아메리칸 쇼트헤어'와 '레서판다' 외에도 '웰시코기', '알파카', '아기비룡' 등 작은 동물들을 마련했다. 'AR미니동물'은 공원 밖에서도 어디서든 소환이 가능하다.

또 화면에 나타난 AR 동물을 중심으로 위치를 바꿀 때마다 AR동물의 옆모습, 뒷모습까지 그대로 볼 수 있다. '핀치줌' 기능을 통해 손가락으로 AR동물을 자유 자재로 키우거나 줄일 수 있고, 화면에 AR동물을 터치할 때마다 말풍선이 달린다. 동물과 사진을 찍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주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AR동물들이 움직일 때마다 수만 가닥의 털의 흩날림과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자사가 개발한 'T 리얼 렌더링 기술'을 적용했다. 시각특수효과의 대표적인 기술인 '퍼 시뮬레이션'과 '유체 역학 시뮬레이션'이 '초실감 렌더링' 기술과 결합해 거대 고양이가 앞발을 내딛고 달려올 때 수 만개의 털이 세세하게 움직이는 연출이 모바일 환경에서 이뤄지는 식이다.

AR 동물 체험존, 5GX 체험존, 쿨존이 마련된 올림픽공원의 SK텔레콤 5GX쿨파크는 13일부터 25일까지 즐길 수 있다. AR동물원 서비스는 이후에도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