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조국에 '조'만 나와도 비논리적 논평 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與 "한국당, 조국에 '조'만 나와도 비논리적 논평 내"

최종수정 : 2019-08-11 16:05:32

더불어민주당은 '제1야당' 자유한국당을 향해 "조국에 '조'만 나와도 안 된다는 비논리적 당 논평을 최근 연이어 냈다"며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방어에 나섰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조국 알레르기' 반응이 다시 나타났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계속적인 발목잡기로 원활한 국정운영을 사실상 방해했던 한국당은 이번 개각에 혹평을 쏟아냈다"고 이렇게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결국) 한국당이 검찰개혁 적임자인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 문재인 정부 사법개혁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게 아니냐는 의도도 담겨 나온다"고도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어느 누구보다 오랫동안 검찰개혁을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검찰개혁 초심과 열정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주권자 대표기관인 국회 통제 속에서 시대적 과제인 검찰개혁-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에 전념해야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 검찰개혁의 요체는 집중된 권력의 분산"이라며 "검사는 너무 많은 권력을 가졌지만, 검찰 내부의 비리를 척결하고 자정하지 못 했다. 그런 장치도 없었다"고 못박기도 했다.

한편 조 후보자가 문 대통령으로부터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되자 한국당은 "법치국가이길 포기한 인사"라고 반발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는 평소 '자신은 국가보안법 위반 경력 때문에 공직자는 되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했다"며 "불가능했던 모든 것이 가능해진 이 나라, 법치를 포기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런 인사가 가능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반발했다.

민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평등, 공정, 정의의 의미를 되새겨보라"라며 "한국당은 법치국가의 토대를 뒤흔드는 측근인사의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재차 반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