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365일·24시간 접수 택배서비스 본격 시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CJ대한통운, 365일·24시간 접수 택배서비스 본격 시작

최종수정 : 2019-08-11 09:00:00
무인락커 활용하고, 앱 이용하면 접수→결제까지 '원스탑'

CJ대한통운은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택배 이용 고객이 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통해 택배 상품을 접수, 발송하고 있다.
▲ CJ대한통운은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택배 이용 고객이 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통해 택배 상품을 접수, 발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365일, 24시간 접수할 수 있는 택배서비스를 업계 처음으로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은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시간에 관계없이 택배를 접수·발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CJ대한통운 택배 앱(App)에서 상품접수, 무인택배함 검색, 결제까지 전 과정을 원스탑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대학교, 편의점 등에서 '스마일박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아파트 무인락커 전문업체 헤드, 무인락커 임대 전문업체 새누 등과 손잡았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은 고객 편의성을 한층 더 높이고 택배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술력 높은 무인락커 중소기업들과 제휴해 전국 300여 지역에 접수, 발송 기능이 더해진 무인택배함 1000대도 오픈했다. 기존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새 모델로 대체하지 않고 시스템 업그레이드만으로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이를 통해 발송 시스템 도입을 희망하는 전국의 무인함 스타트업, 중소업체들과 제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 기존에 무인택배함이 설치된 관공서, 아파트, 주택 단지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빠른 시일 내에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어 주민 안전, 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택배를 보내고자 하는 고객은 CJ대한통운 택배 App에 접속해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입력하고, GPS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상품의 크기와 무게에 따라 3500원~5000원이며 도서 및 제주지역은 요금이 추가된다. 해당일 15시까지 접수한 상품은 당일 집화되며 이후 접수건은 다음 날 집화된다. 예약 후 2시간 이내에 상품을 넣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취소된다. 또 한번 등록한 무인택배함은 재등록할 필요가 없어 반복적으로 택배를 보낼 경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무인 택배 접수 시스템을 확산하고 택배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사용자 중심으로 구현된 무인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를 통해 개인간 택배를 주고 받거나 반품을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뿐 아니라 택배기사, 화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그 혜택이 선순환될 수 있도록 퍼스트 마일(First Mile, 최초 접점)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