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준비 돌입하는 조국 "검찰개혁 완수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문회 준비 돌입하는 조국 "검찰개혁 완수한다"

최종수정 : 2019-08-10 15:30:26

신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발디딘 모습 연합뉴스
▲ 신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발디딘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2년2개월간 장관 등 요직에 임명될 인사들의 검증을 총괄했다. 이후 그는 민정수석비서관직을 내려놓은 2주일만인 지난 9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됐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조 후보자 인사를 놓고 '회전문 인사'로 규정, 현미경 검증을 예고했다.

그래선지 조 후보자는 주말인 10일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했다. 눈여겨볼 점은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라는 검증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부분이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김후곤 기획조정실장을 중심으로 인사청문회 준비를 진행 중이다. 조 후보자는 지난 9일 인청 사무실 첫 출근길에서 "서해맹산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재직 때 인사검증 실패 논란 및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에 따른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부각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다 곧장 법무부 장관에 기용되는 점도 문제가 될 조짐이다. 지난 2011년 이명박 정부 때 권재진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을 때, 민주당은 '회전문 인사'라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자는 평소 '자신은 국가보안법 위반 경력 때문에 공직자는 되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했다"며 "조 후보자는 법관 자격 없이도 재판관을 할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한 사람이다. 본인이 그 대표주자가 될 생각은 아닌지 검은 속내가 보일 정도"라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가 이런 형태라면 8·15 광복을 위해 힘쓴 선조들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이라며 "한국당은 법치국가 토대를 뒤흔드는 측근인사의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도 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지난 3월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때 총 54억7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조 후보자는 공시가격 9억2000만원 상당의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이 아파트 매매시세(한국감정원)는 약 17억원이다. 이밖에 조 후보자는 QM3 및 아반떼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