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 고사를?… "미국이 반대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 고사를?… "미국이 반대했다"

최종수정 : 2019-08-10 12:53:44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연합뉴스
▲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의 주미국대한민국대사직 불발이 미국 정부의 반대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특보가 주미대사에 임명되지 못한 것은 본인의 고사가 아니었다"며 "(이와 관련) '미국 정부가 반대했기 때문'이라고 존 허드슨 워싱턴포스트 기자 폭로 SNS를 날렸다. 미국 반대로 대사 임명이 안 된 것은 초유의 사건"이라고 운을 뗐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문 특보는 여러 반미(反美)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킨 분"이라며 "작년 4월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을 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장기적으로 한미동맹 없애는 게 최선' 등 여러 발언으로 한미갈등을 초래했다"고 미국 정부가 문 특보를 불편해하는 이유를 짚었다.

하 의원은 "미국은 문 특보를 한미동맹의 장애요인으로 생각했던 것"이라며 "그래서 미국 정부가 사전에 비공식적으로 문 특보의 주미대사 반대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고 못박기도 했다.

하 의원은 이렇게 밝힌 후 문 특보의 퇴진을 강조했다. 하 의원은 "미국은 우리의 유일한 군사동맹국이고 특히 현 시기 일본-북한 문제에 있어서 미국의 도움이 절박한 상황"이라며 "미국이 경계하는 인물을 대통령 옆에 계속 두고 있으면 미국의 오해를 사기 십상이다. 하여 문 특보는 문 대통령과 한미관계에 더 이상 부담을 주지 말고 용퇴하는 게 대통령과 나라를 위한 길"이라고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주미국대한민국대사관직에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이 의원은 참여정부 때 초대 6자회담 수석대표를, 주독일대사, 국가정보원 제1차장 등을 지낸 동북아 외교의 산증인으로 통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