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팩 결의'한 삼성·MS, 이유는?…패트릭 쇼메 부사장 브리핑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언팩 결의'한 삼성·MS, 이유는?…패트릭 쇼메 부사장 브리핑 열어

최종수정 : 2019-08-09 11:58:43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손을 맞잡은 고동진 삼성전자 IM사업부장과 사티아 나달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삼성전자
▲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손을 맞잡은 고동진 삼성전자 IM사업부장과 사티아 나달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삼성전자

【뉴욕(미국)=김재웅기자】삼성전자가 오랜 적이었던 마이크로소프트(MS)와 '언팩 결의'를 맺었다. 우선 OS를 연결한다는 첫번째 목표도 설정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언팩에서 MS와 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날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사티아 나달라 MS CEO와 친분을 과시하며 무대 위에서 손을 맞잡기도 했다.

당초 삼성전자와 MS는 모바일 운영체제 시장에서 오랜 기간 적으로 대립했었다. 삼성전자가 윈도우 CE에 맞선 바다를 내놨다가 쓴맛을 봤지만,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주도하며 판정승을 거뒀다. PC 운영체제 시장 독보적인 강자였던 MS는 윈도우를 탑재한 신개념 모바일 기기로 재도전을 준비하던 상황이다.

그러면서도 삼성전자와 MS는 끈끈한 협력 관계를 이어오기는 했다. 갤럭시에 MS 오피스와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이다.

삼성전자는 MS와 협력 확대를 선언하면서 기기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밀접하게 연결하고 소비자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포부다.

삼성전자는 MS와 파트너십 이해를 높이기 위해 무선사업부 패트릭 쇼메 부사장을 초청하고 브리핑과 Q&A 자리를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무선사업부 패트릭 쇼메 부사장을 초청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 관계를 자세히 설명했다. 삼성전자
▲ 삼성전자는 무선사업부 패트릭 쇼메 부사장을 초청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 관계를 자세히 설명했다. /삼성전자

쇼메 부사장은 스마트폰 시장 성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성공을 위해서는 고객을 사로잡기 위한 지속적 혁신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디바이스 혁신만큼이나 실질적 경험이 중요하다며, 음악 듣기와 커뮤니케이션 등 소프트웨어 경험에서 심플한 유저 경험을 제공해야하기 위해 많은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쇼메 부사장은 그 결론으로 제품 연결과 신뢰를 들었다. 삼성전자가 그동안 기술적 혁신을 주도해왔다며, 이제는 다양한 플랫폼을 하나로 연결하는데 주력하겠다는 얘기다.

쇼메 부사장은 MS가 클라우드 기반 게임과 PC 윈도우 생태계 보유 등에서 앞서있다는 점이 삼성전자와 맞닿아있었다고 평가했다.

고객들에 스마트폰을 클라우드와 PC 등 모든 기기와 연결하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MS와 깊은 관계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쇼메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이 향후 10년 이상을 내다본 결과라며, 기기간 통합성을 높이기 위해 MS와 계속 같이 일하면서 노력했다고 밝혔다.

첫번째 작품은 갤럭시북S, 쇼메 부사장은 앞으로 새로운 폼팩터를 함께 개발해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는 포부도 전했다.

구글과는 앞으로도 강력한 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단, MS와의 파트너십은 스마트폰을 넘어선 다양한 분야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궁극적으로는 갤럭시북S를 시작으로 다양한 폼팩터가 맞붙을 미래 시대를 함께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갤럭시북S 장점으로는 높은 휴대성과 동시에 강력한 성능과 연결성을 꼽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