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용 현금살포" 비방하더니… 한국당, "총선용 직권남용" 뭇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총선용 현금살포" 비방하더니… 한국당, "총선용 직권남용" 뭇매

최종수정 : 2019-08-09 10:32:09

지난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지난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예결위원장 김재원 의원, 내년 예산 관련 민원성 공문 발송 논란

여야 4당 "총선 앞두고 예산 개입… 위원장 자격 없어" 사퇴 촉구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총선용 현금살포'라고 여권을 비방했던 자유한국당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같은 당 김재원 의원의 '민원성 공문 발송' 논란으로 '총선용 직권남용' 비판을 받고 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달 9일 예결위원장실 명의로 한국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2020년도 정부 예산안 편성 관련'이란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김 의원은 공문을 통해 "당 소속 의원이 관심을 가진 핵심 사업을 취합해 정부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하고자 한다"며 "관련 서식을 발송했으니 12일까지 회신해 달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공문을 보낸 때는 3당 교섭단체 예결위 간사가 추경안 심사에 앞서 상견례를 하고 의결 시한 등을 정하기로 한 날이었다. 공문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등 다른 당 소속 의원에게는 보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권에선 김 의원이 소속 의원의 지역 예산 민원을 미리 취합해 추경은 물론 내년도 본예산 심사 때도 반영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여야 4당(민주당·바른미래·민주평화당·정의당)은 김 의원이 예결위원장 자격을 상실했다며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총선을 앞두고 내년 정부 예산안 편성에 개입해 지역 민원 사업을 챙기겠다는 노골적 선거 대책"이라며 "선거만 의식하는 한국당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도 "김 의원은 '음주 추경'으로 크게 물의를 빚기도 했다"며 "이미 예결위원장으로서 자격 미달"이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내년도 본예산 심사에 앞서 한국당 의원의 관심 예산을 미리 파악해보려는 순수한 목적이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